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 석학·지도자 대거 참석…OECD 포럼 27∼29일 인천서

송고시간2018-11-26 09:50

노벨상 수상자 등 102개국 3천여명 참석…'미래의 웰빙' 주제

제6차 OECD세계포럼 외신기자 간담회
제6차 OECD세계포럼 외신기자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강신욱 통계청장(가운데)이 16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 라운지에서 열린 제6차 OECD세계포럼을 설명하는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2018.11.16 [통계청 제공]
photo@yna.co.kr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류 모두를 위한 '미래의 웰빙'을 주제로 하는 제6차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세계포럼이 27∼29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다.

통계청과 OECD가 공동 주최하고 인천시가 후원하는 이 행사에는 2001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조지프 스티글리츠, OECD 개발센터 소장 마리오 페치니, 네덜란드 라우렌틴 왕자빈, 컬럼비아대학 경제학 교수 제프리 삭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등 세계 각국의 지도자와 석학, 국제기구 인사 등 102개국 출신 3천235명이 참석한다.

OECD 세계포럼은 기존의 발전지표인 국내총생산(GDP)이 한계를 드러냄에 따라 경제·사회·환경 등 다양한 영역을 포괄하는 국민 삶의 질 측정에 대한 방법론을 논의하는 플랫폼이다.

2004년 11월 이탈리아 팔레르모에서 첫 포럼이 열린 뒤 2∼3년 주기로 열리고 있다. 국내에서는 3차 포럼이 2009년 10월 부산에서 열렸다.

이번 포럼에서는 미래의 포용적 성장과 지속가능한 웰빙을 강화하기 위해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의 정책 기조를 모색하고, 정부가 민간 분야와 시민사회 등 비정부단체와 협력할 수 있는 방안, 국제협력을 끌어내는 방법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행사 마지막 날인 29일에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국민 삶의 질을 높이는 방안들을 제도화하기 위해 함께 노력한다는 내용을 뼈대로 한 '인천선언문'도 발표될 예정이다.

인천시는 이번 행사를 지역 홍보의 기회로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우선 국내 첫 국제회의 복합지구로 지정된 송도컨벤시아 외에도 풍부한 호텔 인프라와 편리한 공항 접근성 등 인천이 글로벌 마이스 허브 도시임을 홍보하며 국제기구 총회와 국제행사를 추가로 유치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인천시가 주관하는 28일 '인천의 밤' 행사에서는 강화 섬쌀과 전통 누룩으로 빚은 최고급 발효주 '삼양춘'을 건배주로 내놓고 인천의 제철 식재료와 특산물로 구성한 퓨전 한식을 선보일 예정이다.

iny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