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은퇴 선수가 선정한 최고 선수에 김재환

송고시간2018-11-26 09:47

12월 6일 시상식 개최

두산 김재환
두산 김재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KBO 시상식의 최우수선수(MVP) 김재환(두산 베어스)이 프로야구 은퇴 선수가 선정한 2018년 최고의 선수 영예도 안았다.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한은회)는 2018 최고의 선수상 수상자로 김재환을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한은회는 "김재환은 44홈런을 기록하며 타이론 우즈(OB) 이후 20년 만에 잠실구장을 홈으로 쓰는 홈런왕에 오르고 팀의 정규시즌 우승을 이끄는 등 KBO리그 최고의 타자로 자리매김해 은퇴 선수들의 선택을 받았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최고의 투수상은 정우람(한화 이글스)이 받았다. 정우람은 35세이브로 이 부문 1위를 차지하며 11년 만에 한화의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었다.

최고의 타자상은 2년 만에 KBO리그로 복귀해 43홈런 등을 기록한 박병호(넥센 히어로즈)에게 돌아갔다.

최고의 신인상 수상자는 고졸 신인으로 29개의 홈런을 쏘아 올린 강백호(kt wiz)다.

한은회는 12월 6일 오전 11시 서울 양재동 L타워 7층 그랜드홀에서 제6회 한국프로야구 은퇴 선수의 날 행사를 열고 시상을 진행한다.

한은회는 이 행사에서 리틀야구·티볼·여자야구 등 한국 야구 저변 확대에 노력하는 이광환 KBO 육성위원장, 청소년 대표팀을 맡아 아시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우승을 이끈 김성용 야탑고 감독에게 공로패를 전달할 예정이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