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얀마 "국제구호단체의 로힝야족 송환반대는 돈벌이 목적"

송고시간2018-11-26 09:53

로힝야족 난민촌에서 연 날리는 아이들[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로힝야족 난민촌에서 연 날리는 아이들[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군의 학살과 '인종청소' 작전을 피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도피한 72만 명의 로힝야족 난민들은 미얀마 측이 신변안전 및 시민권 보장하지 않는다면서 송환을 거부하고 있다.

유엔과 국제 구호단체도 같은 이유로 로힝야족 난민송환을 반대했지만, 미얀마는 엉뚱하게도 구호단체가 돈벌이를 위해 난민송환을 반대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고 현지 일간 미얀마타임스가 26일 보도했다.

미얀마 정부 대변인인 저 타이는 최근 수도 네피도에서 난민 관련 브리핑을 하면서 "국제 비정부기구(INGO)는 난민송환을 원하지 않는다. 난민이 미얀마로 돌아가지 않아야만 그들이 거대 프로젝트를 수주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방글라데시 난민촌은 INGO가 식량과 의류를 공급하는 거대 시장이다. 또한, INGO는 아직 난민 체류시설 공사도 마치지 않았다"며 "그들은 그곳에 영원히 머물면서 많은 사업을 하기 원한다"고 덧붙였다.

미얀마-방글라 국경지대의 로힝야 난민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얀마-방글라 국경지대의 로힝야 난민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얀마는 국경을 넘은 로힝야족 난민을 본국으로 데려오기로 방글라데시 측과 합의하고 지난 15일 송환을 시작하기로 했다.

그러나 난민들은 미얀마 측이 신변안전과 시민권 보장 약속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송환을 거부했다. 다음 달 총선을 치르는 방글라데시도 사실상 송환 논의를 내년으로 미뤘다.

이후 미얀마는 송환 실패의 책임을 외부로 돌리는 듯한 주장을 이어오고 있다.

윈 미얏 아예 미얀마 사회복지·구호·재정착부 장관은 지난 16일 관영언론 인터뷰에서 로힝야족 무장단체인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의 협박이 송환 불발의 이유라고 주장했다.

그는 "미얀마로 돌아오려는 사람들이 귀환 신청을 하려 했지만 ARSA 연계 세력이 이를 제지했다"며 "귀환을 원했던 사람 중 일부는 고문을 당하거나 죽음을 맞기도 했다. 이 때문에 자발적인 귀환 의사가 꺾였다"고 덧붙였다.

ARSA는 핍박받는 동족을 위해 싸우겠다며 대(對)미얀마 항전을 선포하고, 지난해 8월 서부 라카인주의 경찰초소를 습격했다. 경찰초소 습격은 미얀마군의 대규모 소탕작전을 촉발했다.

이 과정에서 많은 사람이 죽고 72만 명에 이르는 난민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도피했다. 유엔 진상조사단은 로힝야족 1만 명가량이 학살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난민들은 미얀마군과 일부 자경단원들이 민간인을 무차별 살해하고 방화, 성폭행, 약탈을 일삼으면서 자신들을 국경 밖으로 몰아냈다고 주장했다.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미얀마군 행위를 '인종청소', '대량학살'로 규정하고 진상 조사를 진행했으며, 책임자를 국제법정에 세우려 노력하고 있다.

로힝야족 송환 반대 시위에 참여한 미얀마 승려들[epa=연합뉴스]
로힝야족 송환 반대 시위에 참여한 미얀마 승려들[epa=연합뉴스]

한편, 미얀마 라카인주 주도 시트웨에서는 승려들이 주축이 된 수백 명의 불교도 시위대가 로힝야족 송환반대 시위를 벌였다.

시위를 주도한 한 승려는 로힝야족을 '달아난 난민'으로 칭하면서 "벵갈리(로힝야족을 낮춰 부르는 말)를 수용하면 나라와 국민에게 득이 될 것이 없다"며 "정부는 방글라데시에서 온 불법 이민자에 대해 엄정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