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병준 "계파대결 구도 살려 덕 보려는 시도 절대 불용"

송고시간2018-11-26 10:29

"개혁엔 손도 못 대면서 20년 집권 말하나" 이해찬 비판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원내대표 선거와 전당대회를 앞두고 계파대결 구도를 다시 살려서 덕을 보려는 시도들이 있는 것 같다. 절대로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비대위에서 발언하는 김병준
비대위에서 발언하는 김병준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왼쪽 두번째)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1.26
kjhpress@yna.co.kr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심지어 분당론까지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데 참으로 유감스러운 일이다. 그런 시도들은 결코 성공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가 특정 계파나 지역을 타깃으로 결정을 내리는 게 아니냐는 이야기까지 퍼트리는 사람이 있다"며 "단 한 번도 특정 계파나 지역을 생각한 적이 없다. 비대위와 비대위원장을 시험에 들게 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또 "문재인정부에 두 가지 큰 죄가 있는데 지속적인 성장에 관한 정책이나 준비 없이 집권한 것이 첫 번째고, 더 큰 죄는 이런 부분에 대해서 제대로 인식조차 못 하고 고민조차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에 대해 "지금이 어느 시대인데 극우, 극좌라고 말하면서 20년 집권을 이야기하나"라며 "개혁에는 손도 못 대면서 20년 집권을 말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경제를 살리고 사회를 개혁하는 방안을 이야기해달라"고 촉구했다.

김병준 "개혁엔 손도 못 대면서 20년 집권 말하나"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