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복궁 서문 영추문 전면 개방…동서남북에 출입구

송고시간2018-11-26 09:50

경복궁 서문 영추문. [문화재청 제공]

경복궁 서문 영추문. [문화재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경복궁 서문인 영추문(迎秋門)이 1975년 복원 이후 43년 만에 전면 개방된다.

이로써 경복궁은 남쪽 정문인 광화문(光化門), 북문인 신무문(神武門), 동쪽 국립민속박물관 출입구를 포함해 사방으로 드나들 수 있게 됐다.

문화재청은 내달 6일 오전 11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 지자체 관계자를 초청해 영추문 개방 기념행사를 열고 관람객 출입을 허용한다고 26일 밝혔다.

경복궁관리소 관계자는 "영추문 복원 이후 한시적으로 퇴장객에 한해 통행을 허락한 적은 있으나, 입장까지 허용하기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영추문은 조선시대 문무백관이 주로 출입한 문으로, 연추문(延秋門)이라고도 한다. 송강 정철(1536∼1593)이 '관동별곡'에서 "연추문 드리다라 경회남문 바라보며 하직하고 물러나니"라고 노래한 곳이다.

임진왜란 때 소실됐다가 19세기 중반에 경복궁이 중건되면서 다시 지었으나, 1926년 전차 노선이 만들어진 뒤 석축(石築)이 무너지면서 철거됐고 1975년에 다시 세웠다.

영추문에는 현재 일중(一中) 김충현(1921∼2006)이 쓴 현판이 걸렸으며, 옛 현판은 국립중앙박물관 수장고에 있다. 본래는 흰색 바탕에 검은색 글자였으나, 지금은 정반대로 검은색 바탕에 흰색 글자이다.

국회 문체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지난달 국정감사에서 영추문이 현대에 복원될 때 본래 위치보다 북쪽으로 45m 이동한 지점에 재건됐다는 사실을 지적하기도 했다.

영추문 개방 첫날 하루 동안 경복궁 입장은 무료다. 내달 7일부터 영추문은 다른 출입구와 같은 시간에 개방하며, 관람료는 3천원으로 동일하다.

경복궁 서문 영추문 43년 만에 전면 개방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