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LG전자, 의료용 영상기기 미국시장 공략

송고시간2018-11-26 10:02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삼성전자와 LG전자[066570]가 미국에서 열린 '북미방사선의학회 2018'에서 다양한 의료용 영상기기를 선보인다고 26일 밝혔다.

두 회사는 현지시간 25∼30일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해당 학회에 참가해 수술용 모니터, 엑스레이, 자기 공명 영상(MRI) 기기 등을 소개한다.

북미방사선의학회는 매년 시카고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방사선 학회로, 세계에서 약 5만5천 명의 의사·의료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학술 프로그램·전시회다.

미국 '북미방사선의학회 2018'에 참가한 삼성전자와 삼성메디슨
미국 '북미방사선의학회 2018'에 참가한 삼성전자와 삼성메디슨

[삼성 제공]

먼저 삼성전자와 삼성메디슨은 인공지능(AI) 기술을 적극 활용한 초음파, 디지털 엑스레이, 컴퓨터 단층 촬영(CT), MRI 등 영상진단기기 제품을 선보였다.

먼저 '초음파존'에서는 AI 기술을 적용해 유방 초음파 이미지에서 선택된 병변의 특성을 분석해 주는 '에스 디텍트 포 브레스트' 기능을 집중적으로 소개했다.

이 기능은 약 1만개의 초음파 진단 사례로 구성된 빅데이터를 학습해 의료진의 병변 유무 판단을 돕고, 표준화된 형태의 진단보고서를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엑스레이존'에서도 영상처리 시 AI 기법이 적용되는 기능을 선보였다.

영상에서 갈비뼈 부분을 제거해 뼈에 가려진 폐 병변을 명확하게 보여주는 '본 서프레션' 기능과 선명한 영상을 위해 사용하는 보조 부품(그리드) 없이 방사선량을 한 단계 낮추면서도 유사 수준의 영상 품질을 제공하는 '심그리드' 기능이 대표적인 사례다.

'CT존'에는 내장 배터리가 탑재돼 폐질환 CT 검진 차량이나 뇌졸중 전용 응급차량, 수술실 등 다양한 장소에서 사용되는 이동형 CT를 전시했다.

'MRI존'에서는 AI 기술로 정상인과 골관절염 환자의 영상을 비교하고 무릎관절의 주요 조직에 대한 분할 영상 정보를 3차원으로 제공하는 기술을 선보였다.

또 'AI존'을 별도로 설치해 학회 참가자들이 제품군별로 탑재돼 있는 AI 기반 진단보조기능을 다양하게 체험할 수 있게 했다.

미국 '북미방사선의학회 2018'에 참가한 LG전자
미국 '북미방사선의학회 2018'에 참가한 LG전자

[LG전자 제공]

LG전자는 부스 중앙에 마련된 수술실 공간에서 관람객들이 LG전자 수술용 모니터로 수술 장면을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전시장을 꾸몄다.

이 자리에서 울트라HD 수술용 모니터(모델명 27HJ710S)와 풀HD 수술용 모니터(모델명 27HK510S)가 소개됐다.

혈액·환부 등을 또렷하게 구분해 보여주고, 반응 속도가 신속해 수술 집기의 움직임을 지체 없이 화면에 보여줘 정확한 수술을 지원할 수 있는 게 강점이다.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모델명 17HK700G-W·14HK701G-W)도 소개됐다.

이 제품은 촬영 결과를 디지털 파일로 만들어 PC에 즉각 전송해 수초 만에 결과를 보여준다. 이처럼 기존 엑스레이와 달리 필름이 필요 없어 환자들이 오래 대기할 필요가 없다.

그 밖에 LG전자는 원격진료를 위한 임상용 모니터(모델명 27HJ713C)와 내장된 색상 측정 장비(캘리브레이터)로 색 표현을 스스로 보정해 자기공명영상·단층촬영 등의 검사결과를 보여주는 LG전자 진단용 모니터(모델명 21HK512D)를 선보였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