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고바야시, 월드컵 스키 점프에서 이틀 연속 우승

송고시간2018-11-26 08:55

고바야시 료유
고바야시 료유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고바야시 료유(22·일본)가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 스키 점프 대회에서 이틀 연속 정상에 올랐다.

고바야시는 25일(현지시간) 핀란드 루카에서 열린 2018-2019 FIS 스키 점핑 월드컵 남자 라지힐 개인전에서 310.4점을 받아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전날 라지힐 개인전에서도 142점으로 1위를 기록했다. 24일 경기는 강풍으로 1라운드 결과로만 순위를 정했다.

고바야시 준시로(27), 고바야시 유카(24)와 함께 '스키 점프 삼 남매'로도 잘 알려진 고바야시는 생애 첫 월드컵 우승을 하자마자 바로 다음 날 두 번째 우승기록까지 남겼다.

특히 이번 대회에는 2월 평창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카밀 스토흐(폴란드)도 출전했으나 24일 2위, 25일 3위에 그쳤다.

고바야시의 형 고바야시 준시로도 2017년 11월 스키 점핑 월드컵에서 우승, 고바야시 형제는 나란히 월드컵 우승 선수로 남게 됐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