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아베 지지율 3~4%p 상승…"북방영토 협상 긍정 평가"

송고시간2018-11-26 08:56

닛케이 조사서 개헌 기대 11%… 외국인노동자 수용정책 반대 우세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내각의 지지율이 지난달보다 3~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지난 23~25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천52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53%로, 지난달 49%에서 4%포인트 올랐다.

아베 총리가 지난 14일 싱가포르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소·일 공동선언'(1956)에 기초해 평화조약 협상을 가속하기로 합의한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대답이 64%로 조사됐다.

아베 일본 총리(왼쪽)와 푸틴 러시아 대통령
아베 일본 총리(왼쪽)와 푸틴 러시아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소·일 공동선언'은 양국이 평화조약 체결 후 러시아가 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 중 2개 섬을 일본에 인도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서 향후 쿠릴 4개 섬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62%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일본 정부가 영토를 돌려받기 위해 러시아와의 협상 시 취해야 할 자세로는 '2개섬의 반환을 먼저 실현하고 나머지 섬의 반환 협상을 계속한다'가 58%를 차지했다.

아베 총리가 내년 10월 소비세를 현행 8%에서 10%로 인상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선 반대(51%) 의견이 찬성(44%)보다 많았다.

일본 정부는 소비세 인상 후 경기 위축을 막고자 현금을 사용하지 않는 캐시리스 결제 시 해당 금액의 일정 부분을 포인트로 환원해 주는 제도를 추진할 계획이지만 이에 대한 반대(62%) 의견이 찬성(29%)보다 많았다.

니혼게이자이신문과 TV도쿄가 같은 기간 99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선 아베 내각 지지율이 51%로, 지난달 48%에서 3%포인트 올랐다.

이달 열린 러일 정상회담에서 소·일 공동선언에 기초해 평화조약 협상을 가속하기로 한 것에 대해선 67%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러시아와의 영토문제 해결 방법에 대해선 '2개 섬을 먼저 돌려받아야 한다'(46%)는 의견이 '4개 섬의 일괄 반환을 요구해야 한다'(33%)보다 많았다.

아베 총리에게 기대하는 정책으로는 '사회보장의 충실화'가 48%(복수응답)로 가장 많이 꼽혔고 아베 총리가 중시하는 개헌에 대해선 11%로 기대감이 가장 낮았다.

내년 10월 소비세를 8%에서 10%로 인상한다는 아베 총리의 계획에 대해선
찬성 46%, 반대 47%였다.

또한, 일손부족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향후 5년간 34만명의 외국인 노동자를 수용하기로 한 방침과 관련해선 반대가 47%였고, 찬성이 41%였다.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