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T&G, 연기 늘리고 찐맛 줄인 '릴 하이브리드' 출시(종합)

송고시간2018-11-26 11:47

"기존 '릴'보다 유해성분 소폭 감소…내년 유럽권 진출"

액상과 스틱을 동시에 가열하는 '릴 하이브리드'
액상과 스틱을 동시에 가열하는 '릴 하이브리드'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6일 오전 서울 중구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릴 하이브리드' 출시 기념행사에서 모델들이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릴 하이브리드는 기존 궐련형 전자담배와 달리 액상 카트리지와 궐련형 스틱을 동시 가열한다. 액상 가열을 통해 기존 제품 대비 연무량이 증가하였고, 기기에 삽입되는 전용 스틱 부분의 끝부분이 'Y'자 구조로 되어 있어 담배 잔여물이 남지 않아 제품 청소가 훨씬 쉬워진 것이 특징이다.
KT&G는 릴 하이브리드 제품과 함께 전용 스틱인 믹스(MIIX) 3종류 (믹스 프레쏘, 믹스 믹스, 믹스 아이스)를 함께 발표했다. 2018.11.26
superdoo82@yna.co.kr

'릴 하이브리드'와 액상 카트리지
'릴 하이브리드'와 액상 카트리지

[KT&G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KT&G가 궐련형 전자담배 신제품 '릴 하이브리드'(lil HYBRID)를 오는 28일 내놓고 필립모리스가 먼저 출시한 '아이코스 3'에 맞불을 놓는다.

KT&G는 26일 오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신제품 발표 간담회를 열고 3회 연속 흡연 기능이 있는 새 제품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KT&G에 따르면 릴 하이브리드는 기기에 액상 카트리지를 결합해 사용한다는 점이 기존 전자담배와 가장 큰 차이점이다.

이 액상 카트리지는 500원으로, 전용 스틱 20개비 분량만큼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니코틴이 들어있지 않아 담배 관련 규제나 세금은 적용되지 않는다.

액상이 가열돼 발생하는 증기가 전용 스틱을 통과해 흡연하는 방식으로, 기존 전자담배보다 연무량은 늘고, 특유의 '찐 맛'은 줄어든다는 설명이다.

릴 하이브리드는 전용 스틱을 감지하는 센서가 탑재돼 다른 스틱을 사용하면 작동하지 않는다.

KT&G는 "전용 스틱은 삽입되는 끝부분이 'Y자' 형태로 돼 있어 담배 찌꺼기가 빠지는 것을 차단한다"며 "기기 청소가 한결 더 쉬워졌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 논란이 인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과 관련해 릴 하이브리드는 기존 '릴 플러스'나 '릴 미니'보다 유해물질이 소폭 줄어들었다.

KT&G는 "여러 가지 성분을 외부 기관에서 분석한 결과 유해물질이 소폭 감소했다"며 "릴 플러스나 미니의 니코틴을 1의 수준이라고 보면 릴 하이브리드는 0.6 수준"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도 "어떤 물질이 유해한지에 대한 정의나 어떤 수준이 몸에 해로운지 등에 대한 규정이 없어서 혼란이 있다"며 "타르는 각 이해 관계자의 주장이 너무 달라 관련된 정확한 정의를 이야기할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아이코스'를 생산하는 필립모리스가 유해성 감소 여부로 식약처와 대립각을 세우며 구설에 오른 것을 의식해, 불필요한 논란을 피하겠다는 취지로 읽힌다.

릴 하이브리드는 '미드나이트 블랙'과 '로즈 골드' 2가지 종류로 출시된다. 광택을 지닌 금속 재질감으로 고급스러운 느낌을 강조했다.

릴 하이브리드 전용 스틱 '믹스' 3종
릴 하이브리드 전용 스틱 '믹스' 3종

[KT&G 제공=연합뉴스]

릴 하이브리드의 전용 스틱인 '믹스'(MIIX)는 '믹스 프레쏘', '믹스 믹스', '믹스 아이스' 등 세 종류로 출시된다.

릴 하이브리드와 믹스는 강남·동대문·송도에 자리한 전용 매장 '릴 미니멀리움'에서 28일부터 살 수 있다. 전국 편의점 판매는 내년 1월에 시작된다.

KT&G는 "국내 1위 지위를 기반으로 해외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며 "내년 상반기나 하반기에는 유럽권으로 진출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임왕섭 KT&G 제품혁신실장은 "독자적 기술을 집약한 릴 하이브리드는 기존 궐련형 전자담배 사용자들이 겪던 불편함을 개선해 더 큰 만족을 드릴 수 있을 것"이라며 "기존 담배 시장과 마찬가지로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