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노동신문 "美, 인권 제기로 북미협상서 양보 노려"

송고시간2018-11-26 07:42

북한 인권문제 언급하는 휴먼라이츠워치 사무총장
북한 인권문제 언급하는 휴먼라이츠워치 사무총장

(서울=연합뉴스) 케네스 로스 휴먼라이츠워치(HRW) 사무총장이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서소문로 휴먼라이츠 사무실에서 연합뉴스·연합뉴스TV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최선영 기자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미국이 인권문제를 앞세워 북미 비핵화 협상에서 양보를 받아내려 한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 신문은 '인권 타령에 비낀 미국의 추악한 속내를 해부한다' 제목의 개인 논평에서 최근 발표된 휴먼라이츠워치의 북한 인권보고서와 미국 내에서의 지속적인 인권문제 제기를 거론하며 "미국이 조미협상에서 우리의 양보를 받아내며 나아가 반공화국 체제 전복 흉계를 실현해 보려는데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금 미국은 우리의 핵 문제가 조미관계 개선의 걸림돌인 것처럼 운운하고 있지만, 설사 그것이 풀린다고 하여도 인권문제를 물고 늘어지는 등 연이어 새로운 부대조건들을 내들며 우리 체제를 저들의 요구대로 바꿀 것을 강박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어 "미국의 한 학자가 미국의 '북조선 인권외교'의 최종목표가 반공적 색채와 자본주의 부활로 사회주의를 허무는 데 있다고 밝힌 것은 정확한 지적"이라며 미국의 인권 압박에 대한 우려가 단순히 자신들의 일방적인 주장이 아님을 강조했다.

싱가포르 북미 첫 정상회담
싱가포르 북미 첫 정상회담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문은 그러나 "이제는 우리와 미국의 정치·군사적 역학관계가 근본적으로 달라졌다"며 "미국은 더이상 부질없이 놀아대지 말고 달라진 우리 공화국의 전략적 지위와 변천된 대세의 흐름을 똑바로 보고 분별 있게 행동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노동신문의 이런 주장은 최근 북미 비핵화 협상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미국과 국제사회의 북한에 대한 인권문제 제기가 커지는 것에 경계심을 드러내며 더는 방치하지 않겠다는 속내를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ch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