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명품매장 피팅룸서 도난방지태그 자르고 의류 상습절도

송고시간2018-11-26 07:21

의류 절도(CG)
의류 절도(CG)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 기장경찰서는 아웃렛 매장에서 수입 명품의류를 상습적으로 훔친 혐의(절도)로 회사원 A(3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월 20일 오후 5시 55분 부산의 한 대형 아웃렛 명품매장에서 고급 가죽 재킷을 탈의실로 가져간 뒤 미리 준비한 전선 가위로 도난방지 태그를 자르고 가방에 넣어 가져나오는 수법으로 6차례에 걸쳐 400만원 상당의 명품의류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신고를 받은 경찰은 매장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서울에서 렌터카를 타고 와 범행을 저지른 A씨를 검거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