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취업비자로 입국한 우즈베크인 부부, 취업은 않고 '금은방 털이'

송고시간2018-11-26 06:52

금은방 침입 절도 (PG)
금은방 침입 절도 (PG)

[제작 최자윤, 이태호, 조혜인] 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방문 취업비자로 국내에 입국한 뒤 정작 취업은 하지 않고 금은방을 돌며 귀금속 수백만원 어치를 훔쳐 출국하려 한 우즈베키스탄인 부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A(30) 씨를 구속하고 아내 B(25)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부부는 지난달 9일 오후 4시께 부산진구 귀금속 상가에서 상품을 고르는 척하다가 주인 몰래 진열된 160만원 상당의 18K 금목걸이를 훔치는 등 부산과 서울 일대 금은방에서 같은 수법으로 4차례에 걸쳐 700만원대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혐의다.

피해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한 뒤 도주 경로를 뒤쫓아 인천의 한 빌라에 숨어 있던 이들을 검거했다.

이들 부부는 방문 취업비자로 입국해 범행을 저지른 뒤 곧 출국 예정이었던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드러났다.

경찰은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