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오하이오주, 가상화폐 비트코인으로 '세금 납부' 허용"

송고시간2018-11-26 04:04

"美오하이오주, 가상화폐 비트코인으로 '세금 납부' 허용" - 1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오하이오 주(州)가 주 정부 가운데 처음으로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을 납세 결제수단으로 허용할 예정이라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오하이오 주 사업자들이 담배 판매세를 비롯해 원천징수세 등의 세금을 비트코인으로 결제하기 위해 이번 주부터 웹사이트(OhioCrypto.com)에 접속, 등록할 수 있다고 전했다.

비트코인을 이용한 결제는 결제프로세스인 '비트페이'(BitPay)를 통해 이뤄진 뒤 다시 달러로 전환해 오하이오 주정부에 지급되는 간접 방식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하이오주의 비트코인 결제 허용은 조쉬 맨델(41) 주 재무장관이 주도하고 있다.

선출직인 맨델 장관은 "나는 비트코인을 정당한 통화의 종류로 보고 있으며 다른 주들도 우리를 뒤따를 것을 희망한다"면서 주 의회나 주지사의 승인이 없이도 비트코인을 통한 결제를 자신이 직접 지시할 수 있다고 밝혔다.

내년 1월 임기가 종료되는 맨델 장관은 자신의 임기 종료 이후에도 가상화폐를 통한 결제가 지속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WSJ은 맨델 장관이 '비트코인 결제' 프로그램을 납세자들의 편의뿐 아니라 가상화폐 도입에 깃발을 꽂는 것과 같은 기회로 인식하고 있다면서 오하이오주에서의 비트코인 결제는 향후 업계에 이어 일반개인으로까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맨델 장관은 업계에서 비트코인을 통한 납세 결제 요구가 있었다고 밝혔지만 얼마나 많은 사업자들이 동참할지는 불투명하다고 WSJ은 전했다.

WSJ은 오하이오주의 움직임이 비트코인에 대한 '법적 지위'를 부여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동안 부족했던 비트코인에 대한 암묵적 승인과 같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인센터'의 제리 브리토는 "가상화폐 기술(블록체인)이 정부에 의해서도 사용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애리조나, 조지아, 일리노이 주 등도 비트코인을 이용한 납세 결제를 추진해왔지만 주 의회에서 관련 법제화에 제동이 걸렸다.

한편 비트코인은 지난해 1만9천666달러까지 올랐다가 하락세를 지속했다. 특히 최근 낙폭을 키워 고점 대비 80% 이상 하락한 4천 달러선 밑으로까지 미끄러졌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