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 불평등 없애자"…4천394명 야광막대 동시 점등 세계 신기록

송고시간2018-11-26 02:56

야광 막대 동시 점등 세계 신기록 경신 행사에 참석한 여성들 [AFP=연합뉴스]

야광 막대 동시 점등 세계 신기록 경신 행사에 참석한 여성들 [AF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남미 콜롬비아에서 성 불평등 해소를 위한 야광 막대 동시 점등 세계 신기록이 세워졌다고 엘 티엠포 등 현지언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날 밤 수도 보고타 시내 중심 광장에서 4천394명의 여성이 참석한 가운데 여성 권리 인식 개선을 위해 손목에 찬 야광 막대를 동시에 점등하는 행사가 열렸다.

행사는 유엔이 정한 '국제 여성폭력 추방의 날' 전야에 3천712명이 동시에 야광 막대를 점등했던 종전의 기네스 세계 신기록을 경신하려고 마련됐다.

참석자들은 '여성 권리'라는 문구가 새겨진 펼침막을 든 채 어둠 속에서 일제히 손목에 찬 야광 막대를 켜고 1분간 흔들었다.

행사를 조직한 여권 운동가 발레리아 파촌은 "우리는 기네스 세계 신기록 달성을 통해 사람들이 해결에 100년이 걸릴 수 있는 성 평등 문제를 보고 깨닫도록 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성 평등을 현실로 만들고 세계적인 추세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penpia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