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원순, 중국 베이징대서 강연…서울시장으로선 처음

송고시간2018-11-26 11:15

서울-베이징 자매결연 25주년 기념공연

박원순 시장
박원순 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서울시장으로서는 처음으로 중국 베이징(北京)대에서 강연한다.

전날부터 3박 4일 일정으로 베이징을 방문 중인 박 시장은 이날 오후 3시 50분(이하 현지시간) '동북아의 새로운 미래, 도시에서 찾다'를 주제로 베이징대 학생 150여명을 대상으로 강연한다.

박 시장은 강연에서 '세계화'(globalization)와 '지방화'(localization)를 동시에 추구하는 이른바 '세방화' 시대 시민 삶을 실질적으로 바꾸는 주체로서 도시와 지방정부의 역할을 강조한다. 또 서울시가 시도해 온 혁신적인 청년 정책도 소개하며 강연 후에는 베이징대 학생들과 질의응답 시간도 갖는다.

서울시는 "박 시장은 2014년 산둥당교 강연과 2015년 중앙당교 강연 등 과거 중국 방문 때 중국 공산당 간부들에게 서울시정을 소개한 적이 있지만, 중국 대학에서 강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강연 이후 천지닝(陳吉寧) 베이징 시장과 면담한다.

박 시장은 앞서 오전에는 중국의 '실리콘 밸리'로 불리는 베이징 중관춘(中關村) 창업 거리를 찾아 창업 인큐베이터인 '처쿠(車庫) 카페' 등을 둘러봤다.

한편 이날 오후 8시 서울시와 베이징시 공동 주최로 베이징 국가대극원 콘서트홀에서 서울과 베이징 자매결연 25주년을 축하하는 기념공연이 열린다.

서울시와 베이징시는 한중 수교 이듬해인 1993년 10월 자매도시 협정을 맺고 교류하고 있다. 2013년에는 전면적 교류협력 강화를 위해 양 도시 간 통합위원회를 만들고 2년마다 한 번씩 서로 번갈아 가며 총회를 열고 있다. 올해 3월에 천지닝 베이징 시장 등 대표단이 서울에서 열린 통합위원회 회의에 참석했다.

공연에서는 진성수 지휘자가 이끄는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이 '아리랑 환상곡'을 연주하고 중국 노래 '첨밀밀'과 '월량대표아적심', 중국 민요 '모리화'를 국악으로 편곡해 연주한다. 공연에는 중국 소프라노 주현이 함께 하며 양국 전통악기 해금과 얼후(二胡) 협주 무대도 마련된다.

zitr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