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투자 피난처가 없다…"70개 자산중 90%가 올해 수익률 마이너스"

송고시간2018-11-26 01:49

WSJ, 도이체방크 인용 보도…방어적 투자·위험분산 등 주문

뉴욕증권거래소
[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 [로이터=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최근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주식, 채권은 물론 원유, 구리를 포함한 상품 등 각종 투자자산의 가치가 역대 최악 수준의 동반하락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5일(현지시간) 올해 주요 투자자산의 가치가 동반하락해 투자자들에게 '피난처'가 없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WSJ은 도이체방크가 가격을 추적하는 70개 자산군(群) 가운데 90%가 올해 들어 11월 중순까지 미 달러화 기준으로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고, 마이너스 수익률의 비중은 1901년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이라고 전했다.

지난해에는 이들 자산군 가운데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비중은 1%에 불과했다.

미국과 유럽, 중국 등 주요 증시가 고점 대비 10% 이상 하락했으며, 그동안 상대적 강세를 보였던 미 뉴욕증시도 최근 올해 상승분을 모두 반납했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의 아시아태평양 담당 액티브투자 대표는 "글로벌 증시와 채권이 모두 올해 수익률 '마이너스 영역'으로 가고 있다"면서 주식과 채권이 동반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것은 최소 25년 만에 처음이라고 평가했다.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와 브렌트유 등 국제유가도 글로벌 경기 둔화 가능성에 따른 수요 감소 우려와 기존 '공급 과잉' 부담에 최근 폭락세를 거듭해 고점 대비 20% 이상 하락하는 '약세장'(Bear Market)에 진입했다.

신흥국의 통화 역시 미 달러화 대비 가치가 크게 하락했으며, 지난해 급등한 대표적 가상화폐 비트코인은 최근 5천 달러 밑으로 폭락해 지난해 10월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대표적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미 국채 가격과 금값은 올해 가을 미 증시와 주요 상품가격이 흔들리면서 상승세를 타기는 했지만, 올해 전체적으로는 여전히 가치가 하락한 상태라고 WSJ은 평가했다.

미 기술주에 대규모 투자를 해왔던 펀드들은 최근 페이스북, 애플,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 등 이른바 '팡'(FAANG) 주식이 급락, 약세장에 진입하면서 큰 손실을 본 것으로 전해졌다. WSJ은 골드만삭스를 인용, 특히 26개의 펀드가 3분기에 페이스북 주식을 모두 처분했다고 전했다.

국제유가가 배럴당 100달러를 찍을 것이라고 올해 초 장담했던 헤지펀드 매니저 피에러 앤두런드의 '앤두런드 상품 펀드'는 지난 10월 월간 기준 최대 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티 로 프라이스(T. Rowe Price)의 아시아태평양 멀티에셋 책임자인 토머스 폴루엑은 "그렇게 나쁜 해로 느끼지 못해왔지만 돌이켜보면 꽤 비참한 해였다"면서 "2019년에도 더 좋아질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러나 미국의 경기침체가 임박했다고 믿는 투자자들은 별로 없다고 WSJ은 전했다.

글렌메드 트러스트의 제이슨 프라이드 최고투자책임자는 미국 증시는 본격적인 경기침체가 도래하기 전까지는 강세장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WSJ은 미 증시의 강세장 지속을 전망하는 인사들도 방어적 투자 등 신중한 접근을 주문하고 있다고 전했다.

UBS는 최근 고액자산 고객들에게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 구성 종목에 대한 투자 유지를 권고하면서도 위험분산을 위해 '풋옵션'(가격이 내리면 이익을 얻는 파생상품) 같은 투자도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UBS 글로벌 웰스매니지먼트의 선임 투자전략가인 제리 루커스는 "우리는 신중하게 낙관적"이라면서 "(투자에) 좀더 보수적이고, 위험을 줄이기 위해 헤징을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