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 아랑곳 않는 슈퍼카 시장…신차들 속속 출시(종합)

송고시간2018-11-26 11:30

람보르기니·마세라티·맥라렌 잇단 행사…"한국, 중요 시장"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대당 수억원을 호가하는 최고급 고성능 수입차 브랜드들이 국내에서 잇달아 신차를 내놓으며 적극적인 공세를 펴고 있다.

수입차의 대중화로 초창기 수입차 고객이 희소성을 찾아 초고가 차량으로 이동하는 추세가 이어지면서 이들 브랜드의 성장세가 두드러지자 한국을 중요 시장으로 여기고 공을 들이는 모습이다.

마세라티, 럭셔리 SUV 르반떼 GTS 국내 출시
마세라티, 럭셔리 SUV 르반떼 GTS 국내 출시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26일 오전 서울 중구 반얀트리에서 열린 마세라티의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르반떼 GTS' 국내 출시행사에서 루카 델피노 마세라티 아시아퍼시픽 총괄(왼쪽)과 김광철 FMK 마세라티 대표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11.26
scape@yna.co.kr

26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이탈리아 마세라티는 이날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 '르반떼 GTS'를 국내에 공식 출시했다.

르반떼는 마세라티 국내 판매에서 40%가량의 비중을 차지하는 인기 차종이다.

르반떼 GTS는 라인업 중 최상위 고성능 모델로 3.8ℓ 트윈 터보 V8 엔진을 장착해 최고출력 550마력, 최대토크 74.7㎏·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SUV임에도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100㎞/h에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4.2초에 불과하며 최고속도는 292㎞/h에 달한다.

르반떼 최초로 '통합 차체 컨트롤'을 전자식 주행 안전장치에 도입해 차체의 움직임이 불안정하면 즉시 엔진 토크를 낮추고 각 바퀴에 필요한 제동력을 분배하는 기능을 갖췄다.

디자인 면에서는 기존 모델의 전·후면 범퍼를 변경해 역동적인 느낌을 강조하는 동시에 공기 역학적 효율성을 개선했으며, 실내에는 최상급 피에노 피오레(Pieno Fiore) 가죽으로 마감 처리된 스포츠 시트를 넣었다.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는 풀 매트릭스 LED 헤드라이트는 바이-제논(Bi-Xenon) 라이트와 비교해 20% 높은 시인성과 25% 낮은 발열, 2배 이상 늘어난 수명을 제공한다.

판매 가격은 1억9천600만원이다.

람보르기니 '우루스'와 '아벤타도르 SVJ'
람보르기니 '우루스'와 '아벤타도르 SVJ'

[람보르기니 제공]

이에 앞서 이탈리아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는 최근 서울에서 '람보르기니 데이 서울 2018' 행사를 열었다.

람보르기니 데이는 람보르기니가 전 세계 미디어와 고객을 대상으로 브랜드 비전과 전략, 계획 등을 공유하는 연례행사다.

서울에서는 올해 처음 열렸고 앞으로 매년 개최될 예정이다. 그만큼 람보르기니 브랜드에 있어 한국 시장의 중요도가 커졌다는 의미다.

이번 행사에서는 세계 최초의 슈퍼 SUV '우르스'와 세계에서 가장 빠른 양산차인 '아벤타도르 SVJ'가 국내에 처음 공개됐다.

각각 2억원, 6억원대부터 가격이 시작하는 두 차종은 내년 상반기 국내 출시될 예정이다. 우루스의 경우 이미 많은 국내 고객들로부터 사전계약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맥라렌은 다음 달 13일 '600LT'를 국내 출시한다.

이 차는 3.8ℓ V8 가솔린 트윈터보 엔진을 얹어 최고출력 600마력, 최대토크 620Nm의 성능을 낸다. 제로백은 2.9초, 최고속도는 328㎞/h에 달한다.

600LT는 영국에서 수작업으로 제작되고 1년간 한정적으로 생산이 이뤄진다. 그만큼 물량이 제한적이지만 국내 고객을 위해 공식 출시행사까지 준비했다.

최고급 수입차 브랜드는 최근 수년간 국내에서 빠르게 영향력을 키워가고 있다.

마세라티는 2013년 130여대에 불과했던 연간 판매량이 2014년 700여대, 2015·2016년 1천300여대, 지난해 2천여대로 급성장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집계를 보면 올해 1∼10월 마세라티의 판매량은 1천406대로, 작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마세라티 관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이 판매량 기준 상위 10위권에 포함된다"며 "5위권 진입이 가능할 정도로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람보르기니 역시 연간 판매량이 2015년 4대에서 2016년 20대, 2017년 24대로 계속 늘었고 벤틀리는 올해 1∼10월 215대를 팔아 전년 동기 대비 약 16% 성장했다.

롤스로이스의 경우 2013년 30대에서 지난해 86대까지 판매량이 증가했다. 올해 들어 10월까지 기록은 97대로, 처음으로 연간 실적이 100대를 넘어설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은 초고가·슈퍼카 시장 규모가 계속 확대되고 있어 잠재력이 크다"면서 "당장 판매량 숫자 자체가 크지 않더라도 각 브랜드 본사에서 신경을 쓰는 국가 중 하나"라고 말했다.

럭셔리 브랜드를 구매하는 고소득층의 소비력은 경기와 무관하다는 점도 이들 브랜드가 한국에 공을 들이는 이유 중 하나다.

여기에 고가 수입차 구매자의 '카푸어(Car Poor)' 폐해에도 불구하고 20∼30대 젊은 층의 차별화 욕구를 자극하며 할부, 리스 등 자동차금융 기법을 발전시킨 점도 슈퍼카 시장의 확산에 기여했다는 평이 나온다.

맥라렌 '600LT'
맥라렌 '600LT'

[맥라렌 제공]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