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의전비서관 음주운전에 민주 '당혹', 한국·바른미래 '질타'

민주 "모든 당직자·공직자 엄중히 자세 가다듬어야"
한국 "대통령, 내부 기강확립에 최선 다해야"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설승은 기자 = 김종천 청와대 의전비서관의 음주운전 적발과 관련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고, 일부 야당은 '청와대의 기강해이'라고 질타했다.

특히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청와대 경호처 공무원의 음주 폭행 사건, 음주운전 사고로 목숨을 잃은 윤창호씨 등을 함께 거론하며 청와대를 향해 거센 비판을 쏟아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23일 구두 논평을 통해 "이번 일을 심기일전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면서 "모든 당직자와 공직자들이 한층 엄중히 자세를 가다듬는 기회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한 민주당 당직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변명의 여지가 없이 반성해야 할 일 아니겠냐"며 "대통령을 모시는 비서관으로서 음주운전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혀를 찼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통령이 음주운전 처벌 강화를 주문한 지 채 한 달도 안 돼 지근거리에서 대통령을 보좌하는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니 큰 충격"이라며 "청와대 기강해이가 한심한 수준을 넘어 국민적 우려마저 낳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집권 3년 차를 앞둔 청와대의 이런 모습은 대단히 실망스럽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제 식구부터 정비하는 마음으로 청와대 내부 기강 확립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짚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얼마 전 우리는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윤창호씨를 잃었다"며 "전 국민이 음주운전에 경각심을 가진 이때 청와대 비서관의 음주운전은 국민을 망연자실하게 한다"고 말했다.

그는 "도대체 청와대에 기강이 있기는 한 것인가. 청와대가 '김 비서관이 대리운전 기사를 부른 뒤 약속장소까지 운전해서 간 혐의'라고 했는데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대리기사한테 의전 하러 갔나"라며 "말이 되는 변명을 해라"고 비판했다.

김종천 청와대 의전비서관 음주 운전 적발, 사직서 제출
김종천 청와대 의전비서관 음주 운전 적발, 사직서 제출(서울=연합뉴스) 김종천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음주 운전에 적발돼 사표를 제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3일 오전 "오늘 새벽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청운동 주민센터 앞에서 음주 운전으로 단속됐다"고 밝혔다. 김 의전비서관은 비서실장에게 보고한 뒤 사직서를 제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에 대해 보고받고 사표 수리를 지시했다. 2018.11.23 [연합뉴스 자료사진]
hkmpooh@yna.co.kr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23 17: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