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노총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에 53.8%가 반대"

탄력근로제(CG)
탄력근로제(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정부가 추진 중인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 반대 비율이 50% 이상인 여론조사 결과를 23일 공개했다.

민주노총은 여론조사기관 '서던포스트'에 의뢰해 21∼22일 여론조사를 했다. 유효 표본은 1천명이고 신뢰 수준 최대 허용 오차는 ±3.1%다.

이 조사에서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을 반대한다는 응답은 53.8%로, 찬성한다는 응답(37.3%)보다 많았다.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으로 수입이 감소한다'는 데 대해서는 68.1%가 공감한다고 답했다.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8.2%였다.

'탄력근로제 확대가 노동자 건강에 악영향을 준다'에 대해서는 56.1%가 공감했고 37.3%는 공감하지 않았다.

탄력근로제 확대로 채용이 축소될 것이라는 전망을 두고는 공감한다는 응답이 60.9%,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33.2%였다.

민주노총은 "임금 감소, 일자리 축소, 건강 악영향 등 이유로 탄력근로제 확대 반대 여론이 크게 나타나고 있다"며 "탄력근로제의 문제점을 제대로 알게 될 경우 반대 의견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앞서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 찬성 비율이 높게 나타난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를 두고는 "단순 기간 확대에 대한 찬반 의견만 물어본 것으로, 정확도나 신뢰도가 떨어진다"고 주장했다.

리얼미터가 전날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서는 '일이 몰리는 성수기, 신제품 출시 시기 등 집중근로가 필요한 기업을 고려해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을 늘리는 데 찬성한다'는 응답이 50.4%로 나타났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23 16: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