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 재고 넘쳐나도 양식시설은 역대 최다기록

송고시간2018-11-26 06:15

"과잉생산 따른 피해 우려…수급대책 마련해야"

외국인 입맛 사로잡은 '김'(CG)
외국인 입맛 사로잡은 '김'(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김 재고가 쌓이고 있지만, 양식시설은 또다시 역대 최다 기록을 세웠다. 적절한 수급대책 없이는 산업 전반에 악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26일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수산업관측센터에 따르면 2019년산 김 시설량은 105만9천 책으로, 2018년산(101만8천 책)보다 3.9% 증가해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한 것으로 추산됐다.

이는 2018년산 김 가격이 평년보다 오르면서 높은 수익을 기대한 양식어가가 시설을 늘린 결과로 풀이된다.

대부분 지역의 시설량이 증가한 가운데 주산지인 전남은 2018년산보다 3.9% 증가한 79만4천 책으로 전체의 75%를 차지했다.

이어 전북 11만2천 책(전체 대비 10.6%), 충남 7만9천 책(전체 대비 7.4%), 부산 2만2천 책(전체 대비 2.1%) 등 순이었다.

특히 센터는 시설량 증가에 따른 공급 과잉이 수급 불균형을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2018년산 김 생산량은 2017년산에 비해 2천400만 속 증가해 1억6천800만 속에 달했으나 국내 수요는 정체되고 수출도 많이 증가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2018년산 김의 도매가격은 지난 2월부터 속당 5천 원 선으로 형성되는 등 지난해보다 크게 떨어졌다.

센터는 이 같은 수급 불균형이 아직 해소되지 않은 가운데 또다시 2019년산 김 시설량이 증가하면서 수급 불균형이 가중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김이 2년 연속 과잉 생산될 경우 가격 하락을 시작으로 산업 전반에 큰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적절한 수급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책으로는 우선 국내외 수요를 고려한 적정 생산량을 파악하기 위한 연구와 주변국 모니터링을 병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를 통해 적정 생산량 기준이 마련될 경우 생산자 단체를 중심으로 김 생산량 조절과 불법시설 근절 등 자율적 수급 조절에 나서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가공업계의 신규 진입은 더 신중하게 검토하는 등 가공업계 내 과당 경쟁을 지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장 확대 대책으로는 현지화된 수출 제품 개발과 마케팅을 추진하고, 국내 수요를 늘리기 위해 다양한 소비자 요구를 만족하게 할 수 있는 제품을 만들도록 주문했다.

센터는 "정부는 불법시설에 대해 강력한 규제를 추진하고 수출 및 내수 증대를 위한 정책적 지원에 나서야 한다"며 "위생안전 문제에 대해서도 국가적 차원의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업계와 정부가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