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총리 "YS가 힘써 투쟁한 결과 오늘 만개한 민주주의 구가"

"정치란 협상과 결단의 과정임을 보여줘…민주주의 큰 산"
"하늘에서라도 한반도 평화와 민족 공동번영 도와주시길"
'YS 서거 3주기' 추모사 하는 이낙연 총리
'YS 서거 3주기' 추모사 하는 이낙연 총리(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3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추모사를 하고 있다.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22일 "김영삼 전 대통령이 힘써 투쟁한 결과로 오늘의 저희는 만개한 민주주의를 구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3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추모사를 통해 "엄혹한 독재정권 시절 김 전 대통령은 이 땅의 민주주의를 위해 온몸을 던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대통령께서는 김대중 전 대통령, 김종필 전 총리와 때로는 경쟁하고 때로는 협력해 '3김 시대'를 이끄셨다"며 "그 시대, 대한민국의 정치는 그 어느 때보다 역동적이었고 강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란 협상과 결단의 과정이라는 것을 몸소 보여준 김영삼 전 대통령은 우리 민주주의의 큰 산이요, 우리 정치의 큰 어른이었다"고 언급했다.

이 총리는 "김 전 대통령은 역사의 고비마다 직관과 결단으로 고비를 돌파하고 매듭을 푸셨다"면서 '하나회' 해체, 금융실명제, 공직자 재산등록 등을 그 예로 들었다.

이 총리는 "대통령께서 취임 초기에 이루신 90% 가까운 국민 지지는 지금까지도 깨지지 않는 자랑스러운 기록"이라며 "32년이나 계속된 군인 정부 시대를 끝내신 분도 대통령이셨고 광복 50주년에 총독부 청사 철거 논쟁을 끝내신 분도 대통령이셨다"고 밝혔다.

김영삼 대통령 묘역 참배하는 이낙연 총리
김영삼 대통령 묘역 참배하는 이낙연 총리(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3주기인 22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추모식을 마친 뒤 김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고 있다.
mtkht@yna.co.kr

이어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처음으로 역사적 의미를 부여하신 분도 역시 대통령이셨다"면서 "대통령을 가까이에서 모셨던 참모의 표현처럼 대통령의 그런 개혁은 문자 그대로 불꽃 같았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김 전 대통령이 아니었다면 과연 그 누가, 그토록 어려운 문제들을, 그토록 많이, 그리고 그토록 단호하게 해결할 수 있었겠나"라면서 "저희는 대통령께 참으로 크나큰 은혜를 입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김 전 대통령이 김일성 북한 주석과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다가 김 주석의 급서로 회담이 열리지 않은 점을 상기하고 "김 전 대통령은 그 뜻을 이루지 못했지만 후일의 대통령들이 그 뜻을 이어오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총리는 "올해는 남북정상회담이 세 차례나 열려 한반도 평화 정착과 비핵화를 모색하고 있다"면서 "대통령께서 하늘에서라도 한반도 평화와 민족 공동번영을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군사정권 시절 저는 햇병아리 기자로 당시 야당 지도자였던 대통령을 처음 뵈었다"며 "그 시절 저는 대통령의 상도동 자택에서 일과를 시작하곤 했는데 아침이면 사모님께서 멸치를 많이 넣고 끓여주신 시래깃국 맛을 지금도 잊지 못한다"고 돌아봤다.

그는 "이따금 저녁에 상도동에 들르면 대통령께서 직접 포도주를 따라주시기도 했다"며 "정권과는 그토록 서슬이 퍼렇게 싸우시면서도 저 같은 애송이에게 참 따뜻하셨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정치가로서 위대하셨고, 인간으로서 온후하셨던 대통령을 저희는 잊지 못한다"며 "후대에 대통령 같은 위대한 지도자를 기억하게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족하기 짝이 없는 저희 후대들에 대통령의 지혜와 결단을 나눠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22 15: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