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한 광물자원 반입 동해항 민자사업, 정부 재정사업으로"

동해시, 해양수산부·국회·강원도 등에 건의

(동해=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강원 동해시가 북한 광물자원을 반입하기 위해 추진하는 동해항 3단계 민자사업을 정부 재정사업으로 전환해달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22일 동해시에 따르면 북한 광물자원을 활용한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활성화 등을 위해 추진하는 동해항 3단계 확장공사 중 민자 부두로 추진하는 4∼5번 선석을 정부 재정사업으로 전환하라고 최근 강원도와 해양수산부, 통일연구원, 국회 등에 요청했다.

 동해항 3단계 개발사업.
동해항 3단계 개발사업.

동해항 3단계 개발사업은 동해항 외곽에 7개 선석(부두)을 새로 설치하는 사업으로, 현재 4∼5번 선석은 민자로 추진 중이다.

또 시는 동해·묵호항∼북한 나진항 또는 청진항 간 정기 항로 개설도 정부에 주문했다.

시는 동해항과 묵호항 배후에는 북한 광물자원을 소화할 수 있는 대기업 화력발전소 4곳과 시멘트 공장 3곳이 있고, 도내 유일의 경제특구 등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내년 연말 준공을 목표로 북평 제2 산업단지를 조성 중이고, 북한·러시아·일본 수역의 수산물을 반입해 가공 수출할 콜드체인(저온유통) 표준 공장도 짓고 있다는 점을 피력했다.

김시하 신성장사업단장은 "남북교류가 활성화되면 새로운 시설을 만드는 것보다 갖춰져 있는 인프라를 활용하는 것이 더 효율적"이라며 "남북교류 항만인 동해·묵호항을 남북해운 합의서에 포함하고, 민자부두를 정부재정사업으로 전환해 적기에 동해항 3단계 사업이 완료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dm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22 15: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