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피부암·켈로이드 치료용 초소형 엑스선 튜브 개발

송고시간2018-11-22 09:37

KAIST·강남세브란스·비츠로네스텍 공동…선형가속기 가격의 10분의 1 수준

탄소나노튜브를 이용해 만든 초소형 엑스선 튜브 [KAIST 제공=연합뉴스]

탄소나노튜브를 이용해 만든 초소형 엑스선 튜브 [KAIST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성오 교수 연구팀이 탄소나노튜브를 이용해 초소형 엑스선 튜브를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비츠로네스텍과 강남세브란스 병원 이익재 교수 연구팀이 함께 연구해 얻은 성과다.

피부암 치료에는 크게 수술과 약물요법 등이 쓰인다.

수술은 흉터와 미용상 손실을, 약물은 부작용을 유발하는 단점이 각각 있다.

최근엔 상처가 비정상적으로 자란 조직을 뜻하는 켈로이드 흉터로 고민을 호소하는 환자도 늘고 있다.

주변 피부보다 도드라지게 툭 튀어나오는 켈로이드는 완치가 어렵고 재발률도 높다.

반면 방사선을 치료에 이용하면 기존 기법의 한계를 어느 정도 극복할 수 있다.

현재 병원에서는 방사선 치료 장비로 선형가속기를 널리 쓴다.

그런데 설치 비용이 만만치 않은 데다 대형 차폐 시설을 해야 한다.

비츠로네스텍과 공동 개발한 근접 암치료장비 [KAIST 제공=연합뉴스]

비츠로네스텍과 공동 개발한 근접 암치료장비 [KAIST 제공=연합뉴스]

조성오 교수 연구팀은 이익재 교수 연구팀과 공동 개발한 엑스선 근접 암 치료 장비를 이용해 피부암과 켈로이드에 대한 세포·동물실험을 했다.

이를 통해 기존 방사선 원격 치료 장비인 선형가속기(LINAC)와 동등한 치료 효과를 가지는 것을 확인했다.

엑스선 근접 암치료장비 가격은 선형가속기의 10분의 1 수준이라고 연구팀은 전했다.

국부적 치료를 할 수 있어서 정상 세포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다.

소형이어서 손쉽게 이동할 수도 있다.

근접 암치료장비를 개발한 연구진 [KAIST 제공=연합뉴스]

근접 암치료장비를 개발한 연구진 [KAIST 제공=연합뉴스]

인체 삽입이 가능해 유방암·자궁암·직장암 같은 다양한 암을 치료에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보고 있다.

KAIST 관계자는 "엑스선 튜브를 더 소형화하면 내시경에 장착하거나 의료용 영상장치, 3차원(3D) 반도체 비파괴검사, 엑스선 물질 분석장치 등에도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