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재명측 "김혜경 다음ID와 트위터계정 무관…여론몰이"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21일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08__hkkim) 논란과 관련한 포털 다음(Daum) ID 삭제 보도에 대해 공식 대응을 삼가면서도 "경찰이 여론몰이식 정치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혜경궁 김씨' 동일 다음 ID 접속지는 이재명 자택 (PG)
'혜경궁 김씨' 동일 다음 ID 접속지는 이재명 자택 (PG)[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에 등록된 g메일 아이디 'khk631000'과 똑같은 포털 다음 아이디가 지난 4월 경찰 수사착수 직후 탈퇴 처리됐고 해당 아이디의 마지막 접속지는 이 지사의 자택으로 확인된 것으로 이날 알려졌다.

이 지사의 핵심 측근은 "이 지사 부인 김혜경씨의 다음 아이디와 문제의 트위터 계정은 무관하다"며 "마치 이 지사 집에서 증거가 발견된 것처럼 경찰이 흘려서 신상털이, 마녀사냥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측근은 "고발인인 이정렬 변호사도 트위터 글 4만여건을 김혜경씨 혼자 쓸 수 있는지 갸우뚱하고 있는데 경찰은 그 부분부터 짚어야 한다"며 "개인정보와 수사 정보를 유출하면서 여론몰이식 정치 수사에 나선 경찰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본질과 무관한 소모적인 논란만 증폭돼 대응을 자제하고 있다"며 "검찰에서 충분히 소명할 것이고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21 17: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