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예술위, 블랙리스트 관련자 4명 정직·3명 감봉…"전원 징계"

진상조사위 징계권고 23명 조치결과 발표…견책 4명·엄중주의 5명
블랙리스트(PG)
블랙리스트(PG)[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인을 사찰·검열하기 위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관여한 혐의로 직원 4명을 정직하고 3명은 감봉 조치했다.

또한 관련자 4명은 견책하고 5명에 대해선 엄중주의 처분을 내렸다.

예술위는 21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 위원회의 '블랙리스트 책임규명 권고안'에 대한 처리 결과를 공개했다.

진상조사위는 지난 7월 3일 블랙리스트 집행에 관여한 것으로 드러난 예술위 전·현직 직원 23명에 대해 징계를 권고했다.

예술위는 진상조사위의 징계권고 대상자 23명 가운데 퇴직 6명, 선행처분 1명, 징계시효 종료 3명 등 징계처분 대상이 아닌 10명을 제외한 13명을 징계대상으로 확정해 조치했다고 밝혔다.

또한 징계처분 대상에서 제외된 10명 중 징계시효가 종료된 3명에 대해서도 엄중주의 처분을 했다.

예술위 관계자는 "퇴직 6명, 선행처분 1명을 제외한 총 16명에 대해 정직 4명, 감봉 3명, 견책 4명, 엄중주의 5명으로 진상조사위 징계권고 대상자 23명에 대해 사실상 전원 징계 조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박종관 문화예술위원장은 "블랙리스트로 상처받은 모든 예술인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이번 처분결과를 거울삼아 예술현장의 동반자로서 국민과 문화예술계에 신뢰받는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블랙리스트 사과하는 문화예술위원회
블랙리스트 사과하는 문화예술위원회지난 5월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예술가의 집에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최창주 위원장 직무대행(왼쪽) 등 관계자들이 블랙리스트 사태 관련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abullap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1/21 12: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