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방부, '군사합의로 응급헬기 이륙못해' 주장에 "사실 아냐"

의무후송헬기
의무후송헬기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방부는 21일 강원도 양구 GP(감시초소)에서 육군 일병이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남북 군사합의를 이행하느라 의무후송 헬기가 이륙하지 못했다는 주장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국방부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알림' 휴대전화 문자를 통해 "9·19 군사합의' 때문에 군 응급헬기가 운용되지 못하였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환자 후송 등의 응급헬기 운용과 관련해서는 먼저 관련 조치를 진행하면서 북측에 전화통지문을 통해 통보만 하면 되는 사항"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응급헬기와 관련해서도 기존의 응급헬기 운용절차에 따라 진행되는 가운데 이와 병행하여 대북 통보 절차가 진행된 것으로 합참에서 국방부에 비행 승인을 받았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덧붙였다.

앞서 군은 지난 16일 강원도 양구군 동부전선 모 전방사단 GP 내 화장실에서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진 김모(21) 일병 사건과 관련, 사고 발생 직후인 오후 5시 19분에 응급의료종합센터에 헬기 운항을 요청했고, 5시 39분에 운항 준비가 완료됐다고 설명했다.

당시 응급헬기 운항을 취소한 이유는 GP 내 1.25t 무장차량을 이용해 김 일병을 GP 밖 이륙장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사망판정이 내려졌기 때문이라고 밝힌 바 있다.

국회 국방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인 백승주 의원은 "이번 사건의 경우 군의관이 오후 5시 38분쯤 사망판정 이전에 헬기가 이륙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있었지만, 군사합의에 따른 불필요한 국방부 승인 및 북측 통보 절차로 30여분이 지체됐고 헬기는 이륙조차 못 했다"고 주장했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21 1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