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2 윤창호 없게 음주문화 확 바꾸자" 팔 걷어붙인 부산시

중독관리센터 확충, 음주폭력 개별상담·재활 프로그램 운영
음주운전 단속(CG)
음주운전 단속(CG)[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윤창호 사건 등 음주운전으로 인한 각종 사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부산시가 음주문화 개선에 나선다.

부산시는 건전한 음주풍토를 조성하고 음주운전을 뿌리 뽑기 위해 현재 3곳에서 운영 중인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를 인구 20만명 이상 지역 7곳으로 연차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는 알코올 등 중독 분야 정신건강전문요원을 배치해 중독자 조기발견, 상담, 치료, 재활 지원, 중독 폐해 예방 등을 통해 시민 정신건강 증진을 도모하는 곳이다.

현재 부산대병원과 온사랑병원, 부산시립병원에서 위탁 운영하고 있다.

부산시는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준법운전강의 수강명령 판결을 받은 사람을 대상으로 법무부 산하 보호관찰소에서 실시하는 준법운전교육에도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 전문강사를 지원할 예정이다.

음주폭력 등으로 보호처분결정 판결을 받은 사람에 대해서는 6개월 이상 개별상담과 집단 재활프로그램 등을 통해 재발 방지 실효성을 높이기로 했다.

음주자 문제를 지역사회가 함께 해결하기 위해 아동보호전문기관·정신건강복지센터·사회복지관 등 유관기관 회의에 경찰관서를 참여시켜 협력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이 밖에 도시공원과 공공장소 등 술을 마실 수 없는 음주 청정구역을 확대하고 대학생 절주 서포터즈를 운영하는 등 음주 폐해의 심각성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음주로 인한 각종 폐해는 개인만의 문제가 아닌 사회 전체 문제"라며 "지역사회가 나서 음주문화를 개선해 안전한 도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21 07: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