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반려동물에 '내장형칩'…내년부터 서울 동물병원서 1만원에 가능

서울시 보조금 지원…900개 동물병원서 '유실·유기방지' 시술
반려동물 '내장형 칩' 심어 유실·유기 예방(PG)
반려동물 '내장형 칩' 심어 유실·유기 예방(PG)[이태호,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반려견
반려견[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가 반려동물의 몸에 마이크로칩을 심어 유실·유기를 예방하는 '내장형 동물등록'에 보조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내년부터 900여개 동물병원에서 1만원을 내면 내장형 동물등록을 할 수 있다.

서울시는 21일 서울시청에서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 서울시수의사회와 '내장형 마이크로칩을 활용한 반려동물 등록 활성화' 업무협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동물등록제는 3개월 이상 지난 반려동물에 고유번호를 부여하고, 내장형 칩을 삽입하거나 목걸이형 외장형 칩에 반려인 이름·주소·연락처, 반려동물 품종·연령 등을 등록해두는 것을 뜻한다. 등록된 반려동물을 잃어버렸을 경우 소유자 정보를 확인하기 쉽다.

동물등록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가 매년 5억원씩 기부하고, 서울시 수의사회는 재능 기부를 통해 마이크로칩을 활용한 동물등록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매년 5억원의 보조금을 지급한다.

이에 따라 일반적으로 4만5천원∼7만원이 드는 내장형 칩 삽입을 1만원에 할 수 있게 된다.

'고양이 케디'
'고양이 케디'[영화사 찬란 제공]

서울시수의사회는 반려인들이 안전성 문제를 걱정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마이크로칩에 대한 생산물배상 책임보험을 가입하고 시술 부작용 사고에 대비한 단체손해배상 책임보험도 들 예정이다.

최영민 서울시수의사회장은 "동물병원에서 시술하는 내장형 마이크로칩은 국제적으로 안전성이 검증됐으며, 훼손이나 분실 우려가 없으니 반려인들이 안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2013년 동물등록제를 처음 시행한 이후 서울시에 등록된 동물은 2016년 23만3천마리로 처음 20만 마리를 넘어섰다. 지난해 등록동물은 25만8천마리이며, 올해 10월 기준 28만5천마리다.

유기동물은 2013년 1만1천395마리에서 2017년 8천632마리로 감소했는데, 여기에 내장형 동물등록이 영향을 미쳤다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21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