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농축산물값 내리며 생산자물가 11개월 만에 하락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폭염으로 뛰었던 농산물가격이 안정되고 돼지고기 등 축산물값이 떨어지며 생산자물가가 11개월 만에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20일 발표한 '2018년 10월 생산자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05.41(2010년=100)로 전월보다 0.4% 내렸다.

생산자물가지수 하락은 작년 11월 이래 처음이다.

농축산물값 내리며 생산자물가 11개월 만에 하락 - 1

농림수산품은 한 달 전보다 9.7% 떨어졌다.

특히 무(-53.4%), 배추(-49.8%), 시금치(-70.4%), 상추(-70.5%) 등 농산물(-12.3%) 가격이 많이 내렸다. 이달 들어 출하가 늘어난 여파다.

축산물은 전월 대비 하락률(-10.6%)이 33년여 만에 가장 컸다. 돼지고기(-22.6%)가 사육 마릿수가 늘면서 값이 많이 내렸다.

공산품은 보합이었다.

석탄 및 석유제품(2.0%)이 오름세를 이어갔지만 화학제품은 미중 무역분쟁 영향 등으로 0.6% 내렸다.

전력, 가스 및 수도와 서비스는 모두 전월과 같았다.

서비스 가운데 운수가 0.4% 올랐다. 행락철 수요 증가로 전세버스가 13.9% 뛰었다.

주가하락으로 위탁매매수수료(-6.6%)가 하락하며 금융 및 보험은 1.1% 내렸다.

생산자물가는 작년 동월 대비로는 2.2% 오르며 24개월 연속 상승했다.

특수분류별로 신선식품(-17.0%)이 1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에너지는 1.1% 상승했다. 식료품 및 에너지외 물가는 변동이 없었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상품, 서비스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102.65로 전월보다 0.3% 올랐다.

원재료는 2.9% 뛰었고 중간재도 0.3% 올랐으나 최종재(-0.6%)는 내렸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해 측정한 총산출물 물가지수는 101.74로 전월보다 0.1% 내렸다.

농림수산품이 9.4%, 광산품이 0.2% 각각 내리고 공산품이 0.3% 올랐다.

[그래픽] 생산자물가 11개월 만에 하락
[그래픽] 생산자물가 11개월 만에 하락(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한국은행이 20일 발표한 '2018년 10월 생산자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05.41(2010년=100)로 전월보다 0.4% 내렸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20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