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왕'
'마약왕'쇼박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1970년대는 암울했지만 한편으로는 찬란했던 시기라고 생각합니다. 당시 '잘살아 보자'는 미명 아래 마약왕으로 산 사람의 인생, 희로애락을 흥미진진하게 그렸습니다."

'내부자들'로 역대 청소년 관람 불가 영화 흥행 2위(감독판 합산 시 흥행 1위)를 기록한 우민호 감독이 '마약왕'으로 돌아왔다.

전작이 권력층의 부패 범죄를 예리하게 조명했다는 찬사를 받은 데다 이번 작품 역시 범죄영화라는 점에서 아무래도 '내부자들'을 떠올리게 한다.

그러나 우 감독은 19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전작과는 전혀 다른 영화"라고 강조했다.

"이번 작품은 범죄영화지만 전형적인 범죄영화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내부자들이 정치권과 거악의 비리에 집중했다면 이 영화는 70년대를 살아온 사람에게 집중하는 영화입니다."

영화는 마약도 수출하면 애국이 되던 1970년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한다. 하급 밀수업자였던 '이두삼'(송강호 분)은 우연히 마약 밀수에 가담했다가 본능적으로 마약 제조와 유통 사업에 눈을 뜨게 된다.

'마약왕'
'마약왕'쇼박스 제공

뛰어난 눈썰미와 빠른 위기대처 능력, 신이 내린 손재주로 단숨에 마약 업계를 장악한 이두삼은 로비스트 김정아(배두나 분)와 손을 잡고 한국을 넘어 아시아까지 세력을 확장하며 백색 황금시대를 열게 된다.

그러나 열혈 검사 김인구(조정석 분)가 뒤를 캐기 시작하면서 승승장구하던 이두삼도 불안을 느끼게 된다.

자타공인 현재 한국 최고 배우로 꼽히는 송강호를 비롯해 배두나·조정석·김소진·김대명·조우진·이희준·이성민 등 충무로에서 내로라하는 연기파 배우가 집결했다.

우 감독조차 불가능할 것으로 생각한 '꿈의 캐스팅'이다.

우 감독은 "이 정도 배우들을 한 작품에 모으는 것은 절대 불가능할 것으로 생각했다"며 "그런데 송강호 선배가 하면 쫙 모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행히 송 선배가 흔쾌히 수락해줘서 소원을 성취했다"고 말했다.

'마약왕'
'마약왕'쇼박스 제공

송강호는 1천200만명을 동원한 전작 '택시운전사' 이후 1년 4개월 만에 스크린으로 복귀한다. 애초 '마약왕'의 여름 개봉을 염두에 뒀으나 겨울로 개봉이 미뤄지면서 의도치 않게 공백기가 길어졌다.

송강호는 "영화의 분위기나 여러 가지 사정으로 12월로 개봉이 미뤄졌는데 덕분에 후반 작업을 더 탄탄하게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완성된 영화는 우 감독이 심혈을 기울인 작품이라고 생각하고 저도 크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로 소시민 역할이나 이웃사촌 같은 느낌을 보여왔기 때문에 이번에 다른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두삼이라는 인물은 1970년대의 어두운 사회상을 담고 있는 인물이지만 무겁게 만은 표현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제작진은 1970년대를 재현하기 위해 일본에서 70년대 스타일의 원단을 구해 4천여명에 이르는 인물의 의상을 새로 제작했다.

'마약왕'
'마약왕'쇼박스 제공

배두나는 "제작진이 실제 70년대 빈티지 의상을 공수해 입혀준 덕에 정말 재미있고 신선한 느낌으로 찍었다"며 "섹시 미녀 스타가 아닌 저를 로비스트 역에 캐스팅한 만큼 전형적인 로비스트 느낌이 나지 않도록 연기했다"고 말했다.

이두삼이 말단 밀수업자에서 아시아 마약계 거물로 성장하는 10년간의 일대기를 다루는 만큼 시간의 흐름에 따라 작품의 색채와 화면의 톤도 달리했다.

초반에는 무난한 화면 톤을 보여주지만, 중반 이후 이두삼이 김정아를 만난 시점부터는 강한 색채의 대비를 보여주고, 후반부에는 붉은 톤을 사용해 성공 가도를 달리면서도 불안감을 느끼는 이두삼의 심리를 반영했다.

또 이두삼의 오른팔 '이두환' 역을 맡은 김대명은 10년간의 외모 변화를 보여주기 위해 극적인 체중감량을 감행했다고 한다.

우 감독은 "1970년대를 산 사람들의 다채로운 모습을 10년에 걸쳐 모험담처럼 풀어냈다"며 "다양한 볼거리가 있고 무겁지도, 가볍지만도 않은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 달 19일 개봉. 청소년 관람 불가.

[https://www.youtube.com/embed/nl3pPFgxLBI]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9 13: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