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재명 "사퇴 요구는 프레임, 가혹한 정치적 공격"(종합2보)

'출당·도지사 사퇴요구' 여당내 일부 여론에 가능성 일축
"아내는 계정 주인 아냐…경찰, 네티즌 수사대보다 떨어져"
이틀간 침묵 깨고 출근길에 도청서 공식 입장 표명
질문에 답하는 이재명 지사
질문에 답하는 이재명 지사(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으로 출근하며 이른바 '혜경궁 김씨(@08__hkkim)' 트위터 계정 소유주는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라는 수사결과 관련 입장을 밝힌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및 명예훼손 등 혐의로 입건된 김씨를 이날 오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 xanadu@yna.co.kr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최찬흥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는 19일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문제와 관련해 민주당 내 일각의 출당이나 도지사직 사퇴 요구에 대해 "프레임이고 정치적 공격"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출근길에 도청 신관 앞에서 입장발표를 하며 "죄를 지었으면 벌을 받는 게 당연하지만 무고한 사람을 놓고 죄를 지었다고 하면 어떻게 하나. 가정적으로 말하는 게 어디 있느냐"며 이렇게 말했다.

주말과 휴일 이틀간 두문불출했던 이 지사가 이번 사태와 관련한 본인 입장을 공개리에 밝히기는 처음이다.

이 지사는 트위터 계정의 별칭으로 거론되는 혜경궁 김씨가 배우자 김혜경씨와 동일인이 아님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트위터 계정의 주인은 제 아내가 아니다"며 "경찰은 제 아내가 아니라는 증거가 차고 넘치는데도 비슷한 것들을 몇 가지 끌어모아서 제 아내로 단정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카스 계정과 트위터 계정을 가지고 있으면 트위터에 사진 올리고 그 트위터 사진을 캡처해 카스에 올리진 않는다. 바로 올리면 더 쉬운데 굳이 트위터의 글을 사진을 캡처하겠느냐"며 "경찰의 수사내용을 보면 네티즌 수사대보다 판단력이 떨어지지 않느냐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미소 지으며 답변하는 이재명 지사
미소 지으며 답변하는 이재명 지사(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으로 출근하며 이른바 '혜경궁 김씨(@08__hkkim)' 트위터 계정 소유주는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라는 수사결과 관련 입장을 밝힌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며 미소를 짓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및 명예훼손 등 혐의로 입건된 김씨를 이날 오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 xanadu@yna.co.kr

이 지사는 "명백한 허위사실을 공표한 김영환(바른미래당 전 경기지사 후보)에 대해서는 그렇게 관대한 경찰이 이재명 부부에게는 왜 이렇게 가혹한지 모르겠다"며 "무고한 제 아내와 가족을 이 싸움에 끌어들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이 지사는 침을 뱉으려면 자신한테 뱉으라며 배우자에 대한 경찰수사에 강하게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경찰이 제 수사의 10분의 1만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사건이나 기득권 부정부패에 관심 두고 집중했다면 나라가 지금보다 10배는 좋아졌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저열한 정치공세의 목표는 이재명으로 하여금 일을 못 하게 하는 것"이라며 "그래서 지금보다도 더 도정에 집중해서 도정 성과로 저열한 정치공세에 답을 해드리겠다"고 말했다.

아내 김혜경씨의 휴대전화를 제출해 결백을 입증할 생각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지난 4월 3일 그 일이 있고 난 뒤 이상한 전화가 많이 와 정지시키고 2∼3주 후에 새로 폰을 만들었다. (정지시킨 폰은) 선거운동용으로 쓰다 지금은 없다"며 "7개월간 요청안하고 기소 송치를 결정한 뒤 변호사를 통해 제출 요청이 왔다. 저희도 당황스럽고 아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재명 "사퇴 요구는 프레임, 가혹한 정치적 공격"(종합2보) - 4

지난 4월 3일 혜경궁 김씨는 트위터에 '전해철 때문에 경기 선거판이 아주 똥물이 됐다'고 글을 써 같은 달 8일 전해철 의원이 혜경궁 김씨 계정주를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하는 계기가 됐다.

트위터 본사에 혜경궁 김씨 계정이 배우자 명의인지 확인을 요청할 생각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그게 상식적으로 가능하지 않다"며 "그 계정은 제 아내의 것이 아닌데 어떻게 물어보나. '그건 내 것이다'라고 인정하는 건데. 그게 프레임이고 함정이다"고 했다.

트위터 본사는 지난 4월말 경찰의 수사협조 요청에 "범죄의 성격을 감안할 때 (해당 계정 사용자에 대해) 답변할 수 없다"고 거부한 바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및 명예훼손 등 혐의로 입건된 김씨를 이날 오전 수원지검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한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9 10: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