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주말 동안 재판 준비"…재활용품 박스 들고 나와

송고시간2018-11-19 08:35

입장표명 위해 집무실 향하는 이재명 지사
입장표명 위해 집무실 향하는 이재명 지사

(성남=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친형 강제입원' 의혹 등 자신을 향한 혐의에 이어, 아내 김혜경 씨까지 '혜경궁 김씨' 관련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가 결정돼 위기를 맞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입장표명을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자택을 나와 경기도청 집무실로 향하고 있다. stop@yna.co.kr

(성남=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배우자 김혜경 씨가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의 소유주로 지목되며 위기를 맞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이 사건과 관련한 입장을 밝힌다.

이날 오전 8시께 이 지사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소재 자택을 나서며 대기하고 있던 취재진에게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사건에 대해) 도청에서 모두 이야기하겠다"고 짧게 답했다.

주말과 휴일 이틀 동안 별다른 일정 없이 자택에 계속 머물러 있었던 부분에 대해선 "주말 동안 재판을 준비했다"고 답했다.

이 지사는 재활용품을 담은 박스를 들고나와 분리수거를 하고 취재진 앞에서 계속 미소를 짓는 등 차분한 모습을 보였지만 심경이나 경찰에 대한 향후 고소·고발 조치 계획 등에 대한 질문에는 일절 답하지 않고 2분여 만에 자리를 떴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8시 40분께 경기도청에서 '혜경궁 김씨' 관련 입장을 발표한 계획이다.

한편 경찰은 7개월여 수사 끝에 '혜경궁 김씨(@08__hkkim)' 트위터 계정주는 김혜경씨라고 결론짓고 사건을 이날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위기 맞은 이재명 지사, 입장 밝힐까
위기 맞은 이재명 지사, 입장 밝힐까

(성남=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친형 강제입원' 의혹 등 자신을 향한 혐의에 이어, 아내 김혜경 씨까지 '혜경궁 김씨' 관련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가 결정돼 위기를 맞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입장표명을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자택을 나와 경기도청 집무실로 향하고 있다. stop@yna.co.kr

st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