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리종혁 등 北대표단 방남 마치고 출국…질문에 묵묵부답(종합)

경기 부지사 "자주 오시라" 하자 "예"
돌아가는 리종혁 부위원장
돌아가는 리종혁 부위원장(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이 '아시아·태평양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 일정을 마치고 17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jin90@yna.co.kr

(서울·베이징=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김진방 특파원 = '아시아태평양의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 참석차 방남한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위) 부위원장이 3박4일 일정을 마치고 17일 출국했다.

리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김포국제공항에서 출국하기에 앞서 방남 소감 등에 관한 취재진 질문에 웃음만 띨 뿐 답변하지 않은 채 출국장으로 이동했다.

그는 배웅 나온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고생하셨고 앞으로 자주 오시라"고 하자 "예"라고만 답하고 걸음을 옮겼다.

리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11시께(중국 현지시간)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해 일반 통로를 통해 빠져나왔다.

리 부위원장은 공항에서 만난 취재진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한 시기 등에 대해서 질문을 했지만, 역시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주중 북한대사관 관계자들과 함께 공항을 빠져나갔다.

리 부위원장은 이날 오후 1시 베이징에서 출발하는 평양행 고려항공편을 타지 않고, 이틀간 중국에 머문 뒤 오는 19일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이 기간 리 부위원장이 중국 측과 만날지는 미지수다.

베이징 소식통은 "리 부위원장이 나이가 있고, 건강문제로 이틀간 중국에 체류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의) 이번 한국 방문이 중국측과 직접적 연관성이 없기 때문에 그가 중국 측과 접촉할 가능성은 굉장히 희박한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베이징 공항 도착한 리종혁 부위원장(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왼쪽 두번째)이 '아시아·태평양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 참가 등 방남 일정을 마치고 17일 오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chinakim@yna.co.kr (끝)
베이징 공항 도착한 리종혁 부위원장(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왼쪽 두번째)이 '아시아·태평양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 참가 등 방남 일정을 마치고 17일 오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chinakim@yna.co.kr

지난 14일 북 대표단 일원으로 방남한 리 부위원장은 판교테크노밸리, 경기도농업기술원 등을 방문했고, 이재명 경기도지사·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원내대표를 만나 남북 교류방안을 협의했다.

그는 전날 경기 고양시에서 열린 국제대회에서 일제의 강제동원을 강력히 비판하며 아시아·태평양 국가들이 남북 평화 대화 움직임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촉구했다.

아태위 국제대회 일정 마친 리종혁
아태위 국제대회 일정 마친 리종혁(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이 '아시아·태평양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 일정을 마치고 17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jin90@yna.co.kr

pul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7 14: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