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제 동원 희생자 위한 협력…아태 평화번영 대회 공동 선언문

2018아시아태평양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
2018아시아태평양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고양=연합뉴스) 16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엠블호텔에서 열린 2018아시아태평양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서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등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co.kr

(고양=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일제의 강제 동원 문제와 아시아 평화 정착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아시아 태평양의 평화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 참석자들이 16일 행사 직후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의 토론이 종료된 후 안부수 아태평화교류협회 회장은 "전쟁 범죄에 대한 일제의 불가역적 사죄를 받아내고 불행한 역사가 반복되지 않기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며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선언문을 통해 이날 대회 참가국과 단체들은 일본이 자행한 강제 동원을 명백한 전쟁 범죄로 간주하고 강하게 규탄하며, 인적, 물적 수탈 진상 조사를 위해 국제기구와 협력하기로 했다.

또, 강제 동원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추모비와 평화 공원을 각 나라의 실정에 맞게 조성하도록 긴밀히 협력하며, 관련 국제대회나 토론회 등 교류 협력사업을 하기로 합의했다.

전시희생자의 유해 발굴 사업을 꾸준하게 진행하며 해당 나라와 지역 등 관련 단체들이 공동 재단을 설립하자는 합의도 나왔다.

이날 대회는 태평양 전쟁 당시 피해 당사국과 가해국이 모여 치유 협력 등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등 가해국인 일본측 관계자와 북측 리종혁 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우리측에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안부수 아태평화교류협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대화 나누는 리종혁 부위원장
대화 나누는 리종혁 부위원장(고양=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오른쪽)이 16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엠블호텔에서 열린 2018 아시아태평양의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서 안부수 아태평화교류협회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andphotodo@yna.co.kr

jhch79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8: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