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벤투 감독 "호주전, 발전된 모습과 승리 모두 잡겠다"

부임 후 첫 원정 경기…"홈에서만큼 좋은 모습 보이고 싶다"
호주전 생각 밝히는 벤투 감독
호주전 생각 밝히는 벤투 감독(브리즈번=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한국과 호주의 축구대표팀 평가전을 하루 앞둔 16일 오후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벤투 감독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브리즈번에서 훈련 중인 한국대표팀은 17일 호주, 20일 우즈베키스탄과 평가전을 한다. 2018.11.16
xyz@yna.co.kr

(브리즈번=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부임 이후 첫 원정 평가전을 앞둔 파울루 벤투 감독은 아시아의 강호 호주를 상대로 새로운 선수들과 함께 이전보다 더 나은 모습을 보이면서 승리도 잡겠다고 다짐했다.

벤투 감독은 16일 호주 브리즈번의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의 평가전 기자회견에서 "새 선수들이 있지만, 플레이 스타일 등에서 많은 변화가 있지는 않을 것이다. 선수들을 점검하면서 성장하고 발전된 모습을 보이고, 승리를 거두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7일 이 경기장에서 홈 팀 호주와 맞붙는다.

호주와는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결승전 이후 첫 대결로, 2019 아시안컵에 대비해 선수들의 기량을 확인할 기회다.

손흥민(토트넘), 기성용(뉴캐슬) 등이 빠진 이번 대표팀에 벤투 감독은 9∼10월 한 번도 뽑지 않은 선수 6명을 발탁해 변화를 줬다. 성인 대표팀 경험이 없는 선수도 세 명을 불러들였다.

호주전 생각 밝히는 벤투 감독
호주전 생각 밝히는 벤투 감독(브리즈번=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한국과 호주의 축구대표팀 평가전을 하루 앞둔 16일 오후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벤투 감독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브리즈번에서 훈련 중인 한국대표팀은 17일 호주, 20일 우즈베키스탄과 평가전을 한다. 2018.11.16
xyz@yna.co.kr

벤투 감독은 "내일 호주라는 좋은 상대에 맞서 어려운 경기가 될 거다. 호주는 볼 점유를 통해 경기를 컨트롤하면서 미드필더의 좋은 선수, 측면의 빠른 선수들을 앞세워 좋은 모습을 보이는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도 볼을 점유하며 경기를 지배하는 축구를 펼치겠다"며 물러서지 않는 한 판을 예고했다.

부임 이후 5경기 만에 처음으로 원정 경기를 치르는 그는 "새로운 도전을 앞두고 있는데, 처음이라 어떨지는 모르겠지만 홈에서 해 온 것만큼 원정에서도 보여주는 게 목표"라면서 "좋은 선수들이 있는 만큼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정 포지션에 어떤 선수를 기용할지 구체적으로 설명하지는 않았으나 "선수가 바뀌더라도 플레이 스타일이나 전술의 틀을 유지하면서 경기를 잘 이어나갈 수 있을지 보겠다"면서 "센터백의 빌드업이 특히 중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8: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