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농구 현대모비스, SK 완파…시즌 첫 전 구단 상대 승리

'더블더블' 듀오 라건아·이종현 앞세워 골 밑 점령
'어딜 넘봐'
'어딜 넘봐'(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6일 오후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 대 서울 SK의 경기. SK 헤인즈가 현대모비스 라건아에게 블록슛을 당하고 있다. yongtae@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가 서울 SK를 완벽히 제압하고 이번 시즌 14경기 만에 전 구단을 상대로 승리했다.

현대모비스는 16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SK를 93-78로 완파했다.

1라운드 맞대결에선 SK에 10점 차로 졌던 현대모비스는 이날 승리로 이번 시즌 9개 구단을 상대로 모두 승리를 맛보게 됐다.

최근 3연승, 홈에선 6연승 행진도 이어가면서 11승 3패로 선두 자리를 더욱 공고히 했다.

반면 돌아온 애런 헤인즈 효과를 이어가지 못한 채 무기력한 패배를 맞은 SK(8승 6패)는 공동 4위로 한 계단 내려섰다.

이종현 덩크슛
이종현 덩크슛(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6일 오후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 대 서울 SK의 경기. 현대모비스 이종현이 덩크슛하고 있다.
yongtae@yna.co.kr

이날 현대모비스는 경기 내내 SK를 끌고 다녔다.

SK는 1쿼터 초반 지독한 슛 난조와 리바운드 약세 속에 5분이 다 되도록 한 골도 넣지 못했다.

0-12로 끌려가던 1쿼터 중반에야 헤인즈의 자유투로 득점을 개시해 12-19로 점수 차를 좁혀 1쿼터를 마쳤다.

그러나 안영준이 1쿼터 무릎 부상으로 코트를 떠나는 악재까지 겹친 가운데 2쿼터에도 SK의 슛 난조는 이어졌다.

그 사이 현대모비스는 라건아와 이종현을 앞세워 2쿼터 말 48-24 더블스코어로 점수 차를 벌렸다.

SK는 3쿼터 들어서야 헤인즈와 오데리언 바셋을 중심으로 추격에 나섰지만 두 자릿수 점수 차는 좀처럼 좁혀지지 않았다.

김선형 돌파
김선형 돌파(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6일 오후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 대 서울 SK의 경기. SK 김선형이 현대모비스 라건아를 피해 돌파하고 있다.
yongtae@yna.co.kr

이날 현대모비스에서는 양동근이 허리 통증으로 결장했지만, 나머지 선수들이 그의 공백을 완벽하게 메웠다.

이대성이 3점 슛 6개를 포함해 양 팀에서 가장 많은 25점을 올렸다.

라건아는 23득점, 16리바운드로 더블더블 행진을 이어갔고, 이종현도 14득점, 14리바운드로 시즌 첫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이종현은 덩크슛도 4개나 꽂아 넣었다.

SK에선 헤인즈가 20득점, 김선형 15득점으로 분투했으나 최준용과 김민수, 안영준의 공백이 아쉬웠다.

이날 SK의 리바운드 개수는 27개로 현대모비스(46개)의 절반 수준이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7: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