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양양군 "화상경마장 유치, 군민 결정 따르겠다"

(양양=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강원 양양군이 지역주민 간 갈등 조짐이 일고 있는 손양면 하양혈리 화상경마장(장외마권발매소) 유치에 대해 "군민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양양군청
양양군청[양양군 제공]

양양군은 16일 최근 지역 내 3개 단체가 화상경마장 유치를 반대하는 성명을 낸 것과 관련한 입장을 밝히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군은 "화상경마장 유치를 추진하게 된 경위는 지난달 22일 손양면 이장단과 주민 479명이 서명한 '양양 호스테마파크 건립 유치 건의서'가 양양군에 제출되고 이어 민간사업자의 사업제안서가 접수돼 제안서 검토와 한국마사회 방문 협의, 군의회 간담회 개최 등을 거쳐 사업유치 동의서를 승인했다"고 해명했다.

양양군은 "이번에 추진되는 모델은 기존의 도시형이 아닌 공원형으로, 도시형 화상경마장 문제점을 상당 부분 보완할 수 있는 데다가 지역주민을 위한 시설이 결합하고 낙후된 손양면 지역 발전을 위해 대다수 손양면 주민들이 적극적으로 원하는 사업이라는 것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또 "예비후보지로 선정되면 2개월 이내에 찬성과 반대 의견을 충분히 수렴 할 수 있는 주민공청회라는 제도적 장치가 있는 점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양양군은 "화상경마장 유치는 충분한 의견수렴을 통한 군민들의 의견에 따라 결정할 것"이라며 "최종 선정까지는 여러 단계의 행정절차와 검증절차가 남아있는 만큼 다양한 의견을 제시해 달라"고 요청했다.

양양군은 그러나 "3개 단체가 낸 성명에서 '군수가 독단으로 결정했고 군의회와 군민을 무시했다'는 부분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5일 설악권번영회장협의회 등은 성명을 내고 화상경마장 유치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성명에서 "사행산업인 화상경마장은 유치를 둘러싸고 찬반논란이 끊이지 않는 사업"이라며 "사업신청 이전에 반드시 공론화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mom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7: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