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보름 나선 女대표팀, 빙속 월드컵 1차 대회 팀추월 7위(종합)

이승훈 빠진 남자 대표팀, 팀추월 7위로 부진
일본 고다이라 나오, 여자 500m 우승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경기 장면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경기 장면[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이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처음 나선 국제대회 팀 추월에서 7위를 차지했다.

김보름(강원도청)-박지우(한국체대)-박도영(동두천시청)이 호흡을 맞춘 한국 여자대표팀은 16일 일본 홋카이도 오비히로에서 열린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1차 대회 여자부 팀 추월에서 3분 08초 40의 기록으로 9개 출전팀 가운데 7위로 부진했다.

한국 여자대표팀은 지난 2월 평창동계올림픽 팀 추월 준준결승에서 3분 03초 76의 기록으로 7위에 그쳐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더구나 레이싱 막판 노선영(콜핑팀)이 함께 출전한 김보름, 박지우의 스피드를 따라잡지 못해 간격이 크게 벌어졌고, '왕따 주행' 논란까지 불거지면서 팬들의 공분을 사기도 했다. 결국 여자 팀 추월은 평창올림픽의 안타까운 장면으로 남았다.

그로부터 9개월이 지나고 여자대표팀은 평창올림픽 이후 처음 열린 국제대회인 월드컵 1차 대회 팀 추월에 도전했지만 7위에 머물러 만족스러운 결과를 내지는 못했다.

16일 일본 홋카이도 오비히로에서 열린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1차 대회 여자부 팀 추월에서 다카기 미호(왼쪽부터)-사토 아야노-다카기 나나로 팀을 꾸린 일본 여자대표팀이 역주하고 있다. [지지/AFP=연합뉴스]
16일 일본 홋카이도 오비히로에서 열린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1차 대회 여자부 팀 추월에서 다카기 미호(왼쪽부터)-사토 아야노-다카기 나나로 팀을 꾸린 일본 여자대표팀이 역주하고 있다. [지지/AFP=연합뉴스]

평창올림픽 여자부 팀 추월에서 금빛 질주를 펼친 다카기 미호-사토 아야노-다카기 나나로 팀을 꾸린 일본 여자대표팀은 2분 57초 80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금메달의 기쁨을 맛봤다.

엄천호(스포츠토토)-이진영(강원도청)-정재원(동북고)이 나선 남자 대표팀은 남자부 팀 추월에서 3분 48초 20을 작성하며 여자부와 마찬가지로 7위에 올랐다.

남자 대표팀은 평창올림픽에서 이승훈(대한항공)-정재원(동북고)-김민석(성남시청)이 출전해 은메달을 따냈지만, 대표선발전을 앞두고 '맏형' 이승훈이 네덜란드 실업리그에 진출하면서 이번 월드컵에서는 전력 누수를 겪었다.

러시아가 3분 41초 26으로 우승한 가운데 '빙상 강국' 네덜란드가 3분 42초 14로 준우승했다.

이어 열린 여자 500m 디비전A(1부리그)에서는 김현영(성남시청)이 38초 437로 6위를 차지한 가운데 함께 출전한 김민선(의정부시청)은 38초 697로 10위로 밀렸다.

평창올림픽에서 이상화(스포츠토토)와 경쟁을 이겨내고 금메달을 차지한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는 37초 496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이번 대회 여자부에서 유일하게 37초대 기록을 세우며 우승했다.

남자 500m 디비전A에 출전한 평창올림픽 1,000m 동메달리스트 김태윤(서울시청·35초 136)과 김준호(강원도청·35초 157)는 각각 8, 9위에 이름을 올렸다.

앞서 열린 남자 500m 디비전B(2부리그)에 나선 차민규(동두천시청)는 35초 213을 기록, 일본의 하세가와 츠바사(35초212)에게 0.001초 뒤져 2위를 차지했다. 함께 출전한 양승용(고려대)은 36초 225에 그쳐 23위로 추락했다.

여자부 500m 디비전B에서는 남예원(서울시청·39초 629), 김민조(고려대·39초 817), 김민지(세화여고·39초 991)가 각각 12위, 14위, 16위에 머물렀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7: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