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여자정구, 코리아컵 단식·복식 동반 제패

송고시간2018-11-16 16:37

문경시청 임유림
문경시청 임유림

[대한정구협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한국 여자정구 선수들이 2018 NH농협은행 코리아컵 국제정구대회 단식과 복식을 휩쓸었다.

임유림(문경시청)은 16일 경기도 안성국제정구장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여자개인단식 결승에서 왕유페이(중국)를 4-2로 제압하고 정상에 올랐다.

국가대표인 임유림은 개인 첫 국제대회 우승을 안방에서 달성했다.

이민선과 한수빈(이상 NH농협은행)은 여자 개인복식 결승에서 오츠키 레이-이즈타니 도모카(일본) 조를 5-4로 격파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관왕인 한국 남자 정구 간판 김진웅(수원시청)은 남자개인단식 결승에서 우에마츠 도시키(일본)에 2-4로 패해 준우승에 만족했다.

한국은 남자부 단체전에서도 일본에 0-2로 졌다.

코리아컵 복식 우승을 차지한 한수빈-이민선(오른쪽)
코리아컵 복식 우승을 차지한 한수빈-이민선(오른쪽)

[대한정구협회 제공]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