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용인대, 중앙대 꺾고 3년 만에 축구 U리그 왕중왕전 우승

환호하는 용인대 선수들 [대한축구협회 제공]
환호하는 용인대 선수들 [대한축구협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용인대가 대학축구 U리그 왕중왕전 정상을 3년 만에 탈환했다.

용인대는 16일 경기도 용인대 운동장에서 열린 2018 U리그 왕중왕전 결승에서 중앙대에 1-0으로 승리했다.

장원빈이 전반 23분 골대 정면에서 넣은 오른발 선제골을 끝까지 잘 지켰다.

중앙대는 경기 마지막까지 공세를 늦추지 않고 동점 골을 노렸으나 끝내 용인대의 골문을 열지 못한 채 준우승을 차지했다.

용인대는 2015년 U리그 왕중왕전 결승에서 성균관대를 꺾고 우승한 데 이어 3년 만에 다시 정상을 되찾게 됐다.

중앙대에 올해 추계대학연맹전 준결승전에서 승부차기로 패배한 것도 완벽하게 설욕했다.

2008년부터 해마다 치러지는 U리그에서 두 번 우승한 팀은 연세대(2010·2012년), 고려대(2016·2017년)에 이어 용인대가 세 번째다.

10년 넘게 용인대를 이끌고 있는 이장관 감독이 두 번의 우승을 모두 지휘하며 팀을 대학 축구 강자로 올려놓았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6: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