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재산 축소 신고한 부산 중구청장 기소의견 송치(종합)

송고시간2018-11-16 17:06

주민등록법 위반 혐의도 추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경찰이 구청장 후보 시절 재산을 축소 신고한 윤종서 부산 중구청장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고 정식 재판에 넘겨야 한다는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보냈다.

윤종서 부산 중구청장
윤종서 부산 중구청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 중부경찰서는 공직선거법과 주민등록법 위반 혐의로 윤종서 부산 중구청장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자유한국당 부산시당과 부산 중구 선관위는 윤 구청장이 지방선거에서 21억8천만원 상당의 재산을 누락해 신고했다며 지난달 검찰에 고발했다.

윤 청장은 후보 당시 3억8천700만원(2017년 12월 기준)의 재산을 신고했으나 당선 이후 지난달 인사혁신처 6·13 지방선거 신규 선출직 공무원 재산신고에서는 25억7천여만 원을 신고했다.

부산시당은 또 윤 구청장이 지난해 12월 주소지 신고 당시 자신이 실제 살지 않는 중구의 한 빌딩으로 자신의 주소를 신고했다며 추가 고발했다.

사건을 배정받은 부산 중부경찰서는 윤 청장을 소환 조사하는 등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은 윤 청장이 공직선거법과 주민등록법 모두 위반했다고 판단하고 사건을 검찰로 넘겼다.

경찰은 윤 구청장이 예금·부동산 등 20억원 상당(21건)의 재산을 후보 시절 누락해 신고했으며 선거기간에 이 사실을 알고도 홍보물 수정 등 다른 대처가 없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주민등록법 위반과 관련해서는 실제 중구 영주동에 살지만 거주한적 없는 남포동의 한 빌딩을 주소지로 등록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윤 청장이 정식 재판에 넘겨지게 되면 재산축소 신고의 고의성과 인지 시점이 최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선출직 공직자는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직위를 상실한다.

윤 청장은 재산축소 신고와 관련해 "담당 직원의 실수로 재산이 누락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경찰은 윤 구청장의 선거 당시 캠프 실무자 A(45) 씨에 대해서도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