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통신 "지난달 16일 美공민 불법입국해 억류…추방 결정"(종합)

"미국 CIA 조종에 따라 불법입국했다고 진술" 주장
억류 1개월만에 석방 결정…북미대화 분위기 의식한듯
북중접경지역
북중접경지역[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달 중순 불법 입국해 억류된 미국 국적자를 추방하기로 했다고 16일 보도했다.

이날 중앙통신은 "지난 10월 16일 미국 공민 브루스 바이론 로랜스가 조중(북중) 국경을 통하여 우리나라에 불법입국하여 해당 기관에 억류되었다"며 "조사 과정에 로랜스는 자기가 미 중앙정보국의 조종에 따라 불법입국하였다는데 대하여 진술하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 해당 기관에서는 미국 공민 로랜스를 공화국 경외로 추방하기로 결정하였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국적자는 약 한 달간 북한에 억류된 것이다. 이런 내용은 이날 북한 매체를 통해 처음으로 공개됐다.

북한이 지난 5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을 계기로 억류 미국인 3명을 '국무위원장 특사' 형식으로 석방한 이후 약 6개월 만에 미국인 국적자를 풀어준 셈이다.

북한 억류 미국인 3명 석방(CG)
북한 억류 미국인 3명 석방(CG) [연합뉴스TV 제공]

북한은 김정은 정권이 출범하고 2013년 12월 처음으로 미국인 메릴 뉴먼(당시 85세)을 추방 형식으로 풀어줬고, 2014년 10월에는 미국인 제프리 에드워드 파울(당시 56세)을 조건 없이 석방했다.

2014년 11월에는 제임스 클래퍼 당시 미국 국가정보국장의 방북을 계기로 케네스 배(한국명 배준호)와 매튜 토드 밀러가 풀려났다. 당시 이들의 석방과 관련한 북한 매체의 보도조차 나오지 않았다.

북한은 또 지난해 6월 조셉 윤 당시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편에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사망)를 풀어줬을 때는 "공화국 중앙재판소의 판정에 따라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돌려보냈다"고 설명한 바 있다.

북한이 불법입국 혐의로 붙잡은 미국인을 비교적 조기에 석방한 것은 현재 진행중인 북미대화의 분위기를 감안한 것으로 해석된다.

또 북한에 억류된지 17개월만에 풀려났다 숨진 미국 대학생 웜비어(사망 당시 22세) 사건을 지켜본 미국민들의 대북 정서도 의식했을 수 있어 보인다.

장철운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이 북미 관계를 풀어나가는 데 있어서 충분한 선의를 가지고 있다는 점을 부각하려는 의도가 엿보인다"고 설명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6: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