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생필품값 '릴레이 뜀박질'…지난달 서울 4품목 중 3품목 올라

소비자단체협, 39개 품목 조사…세제·식용류는 5%이상 상승
대형마트에 진열된 세제
대형마트에 진열된 세제[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지난달 서울 시내에서 판매된 생활필수품 4개 가운데 3개꼴로 가격이 한 달 전보다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품목은 세탁세제와 식용유로 한 달 새 5∼6%나 뛰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가 지난달 18∼19일 서울시 25개 자치구의 대형유통매장과 슈퍼마켓에서 생활필수품 및 가공식품 39개 품목에 대한 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조사 대상 39개 품목 가운데 29개(74.4%)가 전달보다 가격이 올랐고 9개(23.1%)가 내렸으며 1개(2.6%)는 변동이 없었다.

가격이 상승한 품목을 보면 세탁세제는 9월 평균가격 7천272원(3㎏)에서 10월에는 7천749원으로 6.6%(477원) 올랐다.

식용유(1.8ℓ) 평균가격은 이 기간 5천359원에서 5천654원으로 5.5%(295원) 상승했다.

세탁세제와 식용유에 이어 시리얼(3.4%), 두루마리 화장지(3.3%), 쌈장(3.1%), 된장(2.6%) 순으로 많이 올랐다.

하락 품목은 9개에 그쳤으며 하락 폭도 상승 폭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작았다.

샴푸가 1.1% 하락해 가장 많이 내렸으며 이어 간장(-0.7%), 맛김(-0.6%), 햄(-0.5%), 즉석밥·아이스크림(-0.4%) 순으로 나타났다.

고추장은 전달과 가격이 같았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8 06: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