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등포구청장 "영등포역 노점상, 내년 상반기 규격화해 정비"

'영등포 신문고 1호' 답변…"집창촌은 도시재생 활성화로 환경 개선"
[서울 영등포구 제공]
[서울 영등포구 제공]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영등포역 주변 노점상이 내년 상반기 중 허가제를 통해 정비된다. 영등포역 인근 집창촌 일대는 도시재생 활성화를 통해 환경을 개선한다.

서울 영등포구가 청와대 국민청원을 벤치마킹해 지난달 개설한 온라인 청원창구 '영등포 신문고'에 첫 공식 답변을 내놓았다고 16일 밝혔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영등포 신문고' 공감청원 1호 공감인 '영등포역 주변 노점상, 집창촌 행정처리' 청원에 대해 지난 15일 청원 제안자 및 공감자 5명을 구청으로 초청해 대화 시간을 갖고 청원에 대해 답변을 했다.

채 구청장은 "영중로 일대를 시민이 걷고 싶은 거리로 조성하기 위해 거리가게 허가제 시범사업을 2019년부터 단계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시범사업 대상지는 영등포역 삼거리에서 영등포시장 사거리까지 약 390m 양측 구간으로, 노점상을 규격화된 거리가게로 전환 배치할 계획이다.

채 구청장은 집창촌 문제에는 "도시재생 활성화를 적극 추진해 주변 환경을 개선하고 도시계획을 통한 정비와 함께 성매매 근절을 위한 활동을 병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구는 집창촌과 인접한 대선제분 부지를 문화복합공간으로 탈바꿈하는 재생사업 선포식을 지난 6일 가졌다.

'영등포 신문고'는 청원 등록일로부터 30일간 구민 1천 명 이상의 지지 서명을 받으면 20일 이내 구청장이 직접 답변한다. '영등포역 주변 노점상, 집창촌 행정처리' 청원은 8일 만에 공감 천 명을 넘으면서 1호 공감청원이 됐다.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5: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