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 소수자 박해하던 탄자니아, 110억원 원조 날려

덴마크 "동성애 공포증 발언 용납 안 돼…원조 철회"

(서울=연합뉴스) 황정우 기자 = 성소수자(LGBT) 박해를 가속하는 아프리카 탄자니아가 110억원에 달하는 해외 원조 자금을 날리게 됐다.

울라 토네즈 덴마크 국제개발부 장관은 트위터에 "탄자니아에서 일어나는 부정적인 상황 전개에 매우 우려하고 있다. 최근 한 주지사의 동성애 공포증 발언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썼다고 영국 BBC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는 이어 "그래서 탄자니아에 6천500만 덴마크 크로네(약 110억 원)를 주지 않기로 했다. 인권 존중은 덴마크에 아주 중대하다"고 강조했다. 토네즈 장관은 예정된 탄자니아 방문도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덴마크는 탄자니아의 두 번째 큰 원조국가다.

토네즈 장관이 동성애 공포증 발언을 한 주지사의 이름을 명시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BBC는 경제중심도인 다르에스살람의 폴 마콘다 주지사가 지난달 동성애자들을 추적하기 위한 전담팀을 구성할 것이라며 동성애자를 알고 있다면 경찰에 신고해 달라고 시민들에게 요청한 바 있다고 소개했다.

당시 탄자니아 정부는 정부 정책이 아니라 마콘다 주지사가 사견을 표명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탄자니아에서는 동성애가 불법이다. 최고 징역 30년형을 처벌받을 수 있다.

지난 2015년 존 마구풀리 탄자니아 대통령 당선 이후 동성애자를 비난하는 발언들이 늘어난 모습이라고 현지 주재 외신기자들은 전했다.

탄자니아 보건부 부장관은 2017년 동성애자 명단 공개를 옹호하기도 했다. 동성애자 색출 발언을 한 마콘다 주지사는 마구풀리 대통령의 측근이다.

이달 초에는 남성 10명이 잔지바르 섬에서 동성애 결혼식을 열었다는 혐의로 체포되기도 했다.

이는 인권단체들의 비난을 불렀고, 유럽연합(EU) 정상들의 회의체인 유럽이사회(European Council)는 EU-탄자니아 관계에 관한 성명에서 "탄자니아 정책들에 대한 포괄적인 검토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LGBT 상황 악화에 대한 깊은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남성 동성애
남성 동성애[연합뉴스TV 제공]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5: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