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팀 쿡에 발끈한 저커버그, 페이스북 임원진에 "아이폰 쓰지 마"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애플 최고경영자(CEO) 팀 쿡과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는 실리콘밸리의 이웃이다.

101번 프리웨이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 두 회사 본사가 자리하고 있다. 하지만, 미국 내 최대 제조업체 수장인 쿡과 최대 소셜미디어 기업을 이끄는 저커버그는 소문난 앙숙 관계다.

근래 사용자 프라이버시 이슈를 두고 둘 사이의 관계가 틀어질대로 틀어졌다.

직접 마주앉아 싸운 적은 없지만 여러 매체 인터뷰를 통해 서로를 향해 돌직구를 날려댔다.

페이스북은 15일(현지시간) 블로그 포스팅을 통해 "팀 쿡은 끊임없이 우리 사업 모델을 비판했고, 마크(저커버그)는 동의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우리는 직원과 임원들에게 안드로이드(스마트폰)를 사용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그것이 세계에 가장 널리 퍼진 운영체제이기 때문"이라고 썼다.

이는 저커버그가 페이스북 임원들에게 애플 아이폰을 쓰지 말고 안드로이드폰을 사용하라고 지시했다는 뉴욕타임스(NYT) 보도를 확인한 것이다.

아이폰에 설치되어 있는 페이스북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이폰에 설치되어 있는 페이스북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커버그가 발끈한 건 쿡의 MSNBC 인터뷰 내용 때문이다.

쿡은 인터뷰에서 "우리는 여러분의 개인 사생활에 밀거래를 하지 않는다. 프라이버시는 우리에게 인권과도 같다. 그건 시민권이다"라고 강조했다.

사용자 개인정보를 활용하는 광고를 사업모델로 삼는 페이스북을 꼬집는 논리다.

쿡은 페이스북이 수천만 명의 개인정보를 도용당한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 스캔들로 궁지에 몰렸을 때 IT매체 리코드의 카라 스위셔에게서 "당신이 저커버그 같은 처지라면 어떻게 하겠는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러자 쿡은 대뜸 "나라면 그런 상황에 놓이지 않았을 것"이라고 답했다.

저커버그가 사용자 개인정보 보호 정책을 소홀히 한 탓에 엄청난 스캔들에 직면한 것이며, 자신은 그러지 않을 자신이 있다고 직격탄을 날린 것이다.

저커버그는 쿡의 발언에 대해 "극도로 입에 발린 말"이라며 반격을 가했다.

그래도 분이 풀리지 않았는지 결국 자사 임원들에게 '아이폰 사용 금지령'까지 내린 셈이라고 미 IT 매체들은 해석했다.

애플 최고경영자(CEO)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팀 쿡[AP=연합뉴스 자료사진]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5: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