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수집가 70년전 헐값에 산 필름이 디즈니 초기작 '오스왈드'

'미키 마우스 전신' 2분짜리 희귀 애니메이션 발견
'행운의 토끼 오스왈드' 캐릭터
'행운의 토끼 오스왈드' 캐릭터[출처: 페이스북 계정 'Oswald the Lucky Rabbit' 대표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월트디즈니사가 애타게 찾고 있던 초기작 '행운의 토끼 오스왈드'(Oswald the Lucky Rabbit) 7개 필름 중 하나가 한 일본인 수집가의 손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 만화 역사가인 와타나베 야스시(84)가 70년 전 도매상에게서 사들여 보관 중인 16mm 애니메이션 필름이 디즈니에서 찾고 있던 것임이 밝혀졌다고 영국 BBC방송이 현지 언론을 인용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행운의 토끼 오스왈드' 시리즈는 1927년 월트 디즈니와 전설적인 만화가 어브 이웍스가 만든 첫 디즈니 시리즈로, 사람처럼 행동하는 토끼가 주인공이다. 원제목은 '넥 앤 넥'(Neck & Neck)이다.

이는 와타나베가 10대였을 때 고작 500엔(약 5천원)을 주고 샀던 2분짜리 작품으로, 디즈니의 인기 캐릭터 미키마우스의 전신이다.

와타나베는 최근 디즈니 만화가인 데이비드 보서트가 쓴 책 '행운의 토끼 오스왈드-사라진 디즈니 만화들을 찾아서'를 읽고서야 자신의 소장품이 희귀본임을 알게 됐다.

그는 아사히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오랫동안 디즈니의 팬이었는데, 내가 (필름을 찾는 데) 한몫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소감을 밝혔다.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와타나베의 필름은 현재 고베영화자료관에 전시돼 있다.

영국영화협회(BFI)의 큐레이터 제즈 스튜어트는 "이 이야기가 무엇보다 특별한 이유는 필름들이 얼마나 전 세계로 뻗어 나가 있었는지를 보여주기 때문"이라며 "필름들이 세계 곳곳에 어떻게 전파됐고, 어디에 있는지는 디즈니영화만큼이나 흥미로운 것"이라고 말했다.

jrwm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5: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