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시의원 "2년간 48건 전세버스 없는 업체와 수학여행 계약"

김종섭 울산시의원
김종섭 울산시의원[울산시의회 제공]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의원이 수학여행을 담당하는 여행사 중 전세버스가 없는 업체가 학교 측과 계약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김종섭 울산시의원 교육위원은 16일 강남·북 교육지원청에 대한 행정사무 감사에서 "2017년과 2018년 최근 2년간 조사에서 모두 48건이 전세버스 없는 여행사와 학교 측이 계약한 사례였다"며 밝혔다.

김 의원은 "이런 계약이 하청은 물론 재하청까지 이뤄지고 있는지 실태 파악을 벌인 뒤 적절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세버스가 없는 회사와 계약한 뒤 하청업체 소속 수학여행 버스에서 사고가 나면 책임 소재와 피해 보상 등 복잡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학교 차원에서 입찰 공고 시 울산에 사무소를 두고 전세버스가 있는 회사와 우선 계약하는 등의 개선책이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어 "전세버스 계약 시 더욱 꼼꼼하고 면밀한 분석을 해야 한다"며 "더불어 전세버스 업체 규모에 상관없이 버스를 보유한 지역 업체에 고른 분배가 이뤄질 수 있도록 독려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일부 학교의 수학여행 계약 과정에 퇴직 교장 등 전직 교원이 알선 브로커로 활동한다는 풍문이 교육계 안팎에 팽배하다"며 "한평생 교육에 몸 바쳐온 스승의 처신으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학생들이 안전하고 즐거운 수학여행이 될 수 있도록 학교별 수학여행 기간을 분산하거나 조정할 필요도 있다"고도 했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4: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