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진핑, 파푸아뉴기니 도착…'아군확보 외교전' 개시(종합)

송고시간2018-11-16 21:47

오닐 총리와 회동해 '일대일로' 협력 강화 등 합의

16일(현지시간) 파푸아뉴기니 포트모르즈비에서 피터 오닐 파푸아뉴기니 총리(오른쪽)와 회동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파푸아뉴기니 포트모르즈비에서 피터 오닐 파푸아뉴기니 총리(오른쪽)와 회동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연합뉴스]

(베이징·홍콩=연합뉴스) 김진방 안승섭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파푸아뉴기니에 도착했다고 관영 중앙(CC)TV 등 중국 주요 매체들이 16일 보도했다.

시 주석은 1976년 양국이 수교를 맺은 이후 중국 국가주석으로는 처음으로 파푸아뉴기니를 국빈방문한 것이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이날 1면 톱뉴스로 시 주석의 파푸아뉴기니 방문 소식을 전하면서 APEC 정상회담과 태평양 섬 국가 정상들과의 회동 계획 등을 상세히 전했다.

인민일보는 파푸아뉴기니 정부 고위 당국자들이 공항에 나와 최고 격식을 차려 전용기에서 내리는 시 주석을 영접했다고 소개했다.

시 주석은 대대적인 환영 행사에 "중국 정부와 인민을 대표해 파푸아뉴기니 정부와 국민에게 진심으로 인사와 축원을 드린다"면서 "파푸아뉴기니는 태평양 섬 국가들에 중요한 영향력이 있는 국가이자 중국과도 상호 존중과 평등, 합작공영의 원칙을 지키며 양국관계를 발전시켜 왔다"고 화답했다.

그는 이어 "중국의 발전은 파푸아뉴기니를 포함한 태평양 섬 국가들에 역사적인 발전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이번 방문을 통해 양국 지도자들이 양국관계 발전의 새로운 청사진을 마련하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16일(현지시간) 파푸아뉴기니 포트모르즈비에서 파푸아뉴기니 의장대 사열 하고 있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파푸아뉴기니 포트모르즈비에서 파푸아뉴기니 의장대 사열 하고 있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연합뉴스]

시 주석은 이날부터 본격적으로 APEC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정상들과 만나 양자, 다자 회담을 통해 자유무역 수호 등을 위한 아군확보 외교전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또 APEC 정상회의 일정을 마친 뒤 브루나이공화국과 필리핀 등을 순방하면서 최근 미국의 도발로 다시 불거진 남중국해 문제에 관해서도 심도 있는 논의를 할 계획이다.

시 주석은 오는 17일에는 문재인 대통령과도 회동해 한반도 문제에 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신화통신은 시 주석이 이날 피터 오닐 파푸아뉴기니 총리와 회동해 양국의 전통 우호 관계를 확인하고 전면적인 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함께 발전시켜 나갈 것을 다짐했다고 전했다.

시 주석은 회담에서 "양국이 함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자유무역협정 추진 등을 통해 산업, 경제, 투자, 금융 등 각 방면에서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오닐 총리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지한다는 뜻을 밝히면서 "파푸아뉴기니에 대한 중국의 오랜 지원에 감사하며, 일대일로 프로젝트 등을 통해 관광, 인프라 건설, 교육 등 다양한 방면의 협력을 강화하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양국 지도자는 이날 중국의 지원으로 파푸아뉴기니 수도 포트모르즈비에 건설된 '독립 대로'(Independence Boulevard)의 인도 및 개통식에도 참석해 양국의 우호와 협력을 강화할 것을 다짐했다.

[로이터제공]

유튜브로 보기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