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5년 전 국제동요제 2위 '아리랑' 음반 문경에 보관된다

이탈리아 살던 홍이경·이진 자매 옛길박물관에 기증
홍이경·홍이진 자매의 아리랑 음반
홍이경·홍이진 자매의 아리랑 음반[문경시 제공]

(문경=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35년 전 국제동요대회에서 준우승했던 자매가 당시 부른 '아리랑' 음반이 경북 문경 옛길박물관에 소장된다.

16일 문경시에 따르면 홍이경(42)·이진(39) 자매는 1983년 이탈리아에서 열린 '제26회 제키노 도로 동요제'에 참가해 아리랑을 불러 2등을 차지했다.

자매는 당시 유학 간 아버지를 따라 이탈리아에 살면서 7세, 4세 나이로 참가했다.

대회는 전 세계 어린이가 참가하는 국제음악경연 대회로 이탈리아에서 권위를 인정받는다고 한다.

자매는 2006년 귀국해 현재 국내에서 살고 있다.

문경시 관계자는 "아리랑 노래를 불러 국제경연대회에서 수상한 건 그때가 처음인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문경시는 다음 달 10∼11일 여는 '2018 문경새재아리랑제'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자매의 국제동요대회 수상 사실을 알고 대회 LP판을 기증받기로 했다.

음반은 문경새재아리랑제에 전시하고 이후에는 문경 옛길박물관에 소장할 예정이다.

아리랑 음반을 기증한 홍이경·홍이진 자매
아리랑 음반을 기증한 홍이경·홍이진 자매[문경시 제공]

고윤환 문경시장은 "아리랑이 세계적으로 지속해서 존재하고 불렸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올해 문경새재아리랑제는 해외동포들이 부르는 다양한 아리랑을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4: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